정소민, '빅맨' 종영소감 '애정 많이 쏟은 진아…떠나보내기 아쉬워"

기사입력 2014.06.18 9:04 AM
정소민, '빅맨' 종영소감 '애정 많이 쏟은 진아…떠나보내기 아쉬워"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정소민이 KBS2 월화드라마 '빅맨' 종영소감을 밝혔다.

정소민은 지난 17일 종영한 '빅맨'에서 솔직 당당한 돌직구녀 강진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특히 기존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색다른 매력을 선사, 성공적인 연기 변신을 이뤄냈다는 호평을 받았다.

이에 정소민은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던 작품이었다. 용감하고 배울 점 많은 진아 캐릭터를 만나 행복했고, 애정을 많이 쏟았던 만큼 아직은 떠나 보내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많은 사랑 보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더욱 노력해서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릴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소민은 차기작 영화 '앨리스'를 통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