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한주완 첫 등장, 이준기 질투 유발

기사입력 2014.07.02 4:06 PM
'조선총잡이' 한주완 첫 등장, 이준기 질투 유발

[TV리포트=신나라 기자] 한주완이 드디어 '조선총잡이'에 모습을 드러낸다.

2일 방송되는 KBS2 수목드라마 '조선총잡이'에서는 고독한 혁명가 김호경이 첫 등장한다. 김호경의 등장은 박윤강(이준기 분)을 불안하게 만들 예정.

김호경은 서자라는 태생 때문에 아버지 김병제(안석환)로부터 자식으로 인정받지 못한 상처를 갖고 있는 인물이자 현암선생(남명렬 분)의 수제자다.

호경은 세상을 떠난 스승의 비보를 듣고 일본에서 돌아오게 된다. 새로운 사상과 신문물이 넘쳐나던 일본에서 급진적인 개화사상가가 되어 돌아온 그는 현암선생의 밑에서 함께 수학한 정수인(남상미 분)을 찾는다.

호경을 너무나도 반갑게 맞이한 수인은 그의 일이라면 누구보다 먼저 발 벗고 나선다. 이에 수인에 대한 감정을 꽃피우기 시작한 윤강은 왠지 모를 서운함과 질투심에 휩싸인다.

한주완은 자라온 환경 탓에 뼛속까지 스며들어 있는 고독감을 간직한 남자 김호경을 통해 이준기와는 차별화된 매력을 선사할 예정. 이준기, 남상미의 로맨스에 한주완의 첫 등장까지 예고된 '조선총잡이' 3회는 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조선총잡이문화산업전문회사, KBS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