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클립스' VS '슈렉 포에버', 여름 극장가 '속편' 전쟁

기사입력 2010.06.29 3:17 PM
'이클립스' VS '슈렉 포에버', 여름 극장가 '속편' 전쟁

[TV리포트 이재훈 기자] 블록버스터의 시즌이 다가오면서 할리우드 대작들의 개봉 소식이 속속 전해지고 있다. 특히 올 여름 블록버스터들 중에는 인기 시리즈의 속편들이 눈길을 끈다.

가장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속편은 '트와일라잇' 시리즈의 3편 '이클립스'. '이클립스'는 전 세계적으로 흥행에 성공했던 전편들 '트와일라잇'과 '뉴문'의 뒤를 무난히 이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이 영화로 할리우드 최고 차세대 스타로 급부상한 로버트 패틴슨, 크리스틴 스튜어트, 테일러 로트너 외에도 다코타 패닝이 가세해 출연진은 더 막강해졌다.

'트와일라잇'이 신선한 뱀파이어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뉴문'이 새로운 종족의 등장을 예고했다면, '이클립스'는 이 모든 갈등과 로맨스가 가장 강렬한 대결로 치닫게 된다. 1, 2편에 등장했던 캐릭터들이 서로 얽히며 위기를 증폭시킬 예정이어서 더 강렬해진 영상을 기대케 하고 있다.

전편들을 능가하는 비쥬얼에 대한 기대는 데이비드 슬레이드 감독으로부터 나온다. 감독은 영국 출신으로 뮤즈(Muse)의 뮤직비디오 연출로 주목을 받았으며, 2005년 저예산 장편 데뷔작 '하드 캔드'로 그해 스페인 시체스영화제에서 작품상을 포함해 3개부문을 수상했다. 그후 뱀파이어를 소재로 한 영화 '써티 데이즈 오브 나이트'에서 감각적인 영상 스타일로 호평을 받아 이번 작품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

세상에 나온 지 어느덧 10년이 된 슈렉 시리즈 '슈렉 포에버'도 개봉을 앞두고 있다. 2001년 첫 선을 보였던 녹색 괴물 슈렉은 잘 생기고 예쁜 공주가 등장하는 동화의 전형성을 뒤집으며 센세이션을 불러 일으켰다. 할리우드 애니메이션으로는 50여 년만에 칸 영화제 공식 경쟁부문에 초청되기도 했던 '슈렉'은 흥행과 비평 양쪽을 모두 만족시키며 10년째 롱런하고 있다.

지금까지 발표된 '슈렉' 1, 2, 3편은 모두 미국 역대 애니메이션 박스오피스 10위 안에 랭크돼 막강한 흥행파워를 자랑한다. 그중 2004년 발표된 '슈렉2'는 오랫동안 1위를 고수하던 '라이언 킹'을 2위로 끌어내리며 이 부문 1위로 올라서기도 했다. 

'슈렉 포에버' 역시 먼저 개봉한 미국에서 여전한 흥행파워를 과시했다. '슈렉 포에버'는 미국 박스오피스에서 개봉 후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며 '흥행전선 이상없음'을 알렸다. 국내 더빙 버전에서는 최고의 예능감으로 주가를 올리고 있는 이수근의 목소리 연기를 들을 수 있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한국 공포 영화 '고사 두 번째 이야기:교생실습'(이하 고사2)도 속편 경쟁에 이름을 올렸다. 윤시윤, 황정음, 티아라 지연 등 젊은 스타들이 대거 출연해 관심을 모으고 있는 '고사2'는 7월 후반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08년 개봉된 전편에 이어 '고사2'도 흥행에 성공한다면 '여고괴담'을 잇는 한국형 공포영화 시리즈의 탄생을 기대해 볼 수도 있다. 

사진=영화 '이클립스', '슈렉 포에버' 포스터

이재훈 기자 kino@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