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이것이 진짜 공부다' 8일 첫방, 김구라-김동현 게스트 출연

기사입력 2014.07.07 11:35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김구라 아들 김동현이 난생 처음 공부에 흥미를 붙였다? 김구라, 김동현 부자가 '학습 솔루션 프로그램' 수혜자가 됐다.



7일 tvN 측은 "김동현이 신규 프로그램 '이것이 진짜 공부다'에 게스트로 출연, 대한민국 성적 상위 1% 공부 고수들에게 스스로 공부하는 비법을 전수 받고 큰 관심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것이 진짜 공부다'는 오는 8일 화요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된다.



'이것이 진짜 공부다'는 명문대 출신 최고의 공부 멘토들이 중, 고등학생 자녀들에게 특화된 공부비법을 제시해주는 학습 솔루션 프로그램. 지난해 개최되었던 동명의 공부 콘서트가 단 3회만에 1만명이 넘는 인원을 동원하며 큰 인기를 끈 것에 힘입어 방송 프로그램으로 재탄생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방송인 김구라, 가수 조갑경, 탤런트 김학철이 각각 친자녀들과 함께 출연, '진짜 공부법'을 배워본다. 고등학생 1학년생으로 공부에 전혀 관심이 없는 김구라 아들 김동현의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한 솔루션 등이 소개될 예정이다.



특히 최근 녹화장에서 하위권 성적을 스스럼 없이 밝힌 김동현이 프로그램을 통해 난생처음 공부에 흥미를 가지게 되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고. 학생뿐만 아니라 학부모의 학습 성향까지 파악, 명확한 맞춤 학습 솔루션에 부자가 모두 크게 만족스러워 했다는 전언이다.



이를 위해 우리나라 최고의 공부 전도사 3인이 뭉쳤다. 자기주도학습 전문가 ‘에듀플렉스’ 이병훈 부사장을 비롯해, 교육 멘토링 기업 ‘공신닷컴’ 대표 강성태, 청소년 공부법 분야의 1인자 ‘데이스터디’ 대표 박철범이 그들. 이들은 연예인 학부모들과 그들의 자녀에게 자신들의 상위 1% 공부비법을 아낌없이 전수, 실질적으로 성격을 향상시킬 수 있는 공부 방법을 유쾌하게 제시할 예정이다.



또 MC에는 서울대 출신의 엘리트 방송인 서경석이 나서 이목을 모으고 있다. 책과 음반 발매까지 한 바 있는 만능 엔터테인먼트로, 다양한 경험을 살려 아낌 없는 조언에 나선다는 각오다.



tvN 360제작팀 이정환 담당 PD는 "명문대 출신 교육 컨설턴트 3인방이 학생들의 공부 스타일을 파악해, 성적향상을 돕는 실질적인 공부 비법을 소개할 예정. 이 프로그램을 통해 보다 많은 학생들이 즐겁게 공부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 사진=tvN

연예 ‘해투4’ 허정민 “이엘리야, 4차원 신비주의... 주연배우라 말 걸면 피곤할까봐”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허정민이 이엘리야를 ‘4차원 신비주의’라 칭해 눈길을 끈다. 무슨 사연일까.  14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선 이엘리야 허정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엘리야와 허정민은 영화 ‘너의 여자 친구’로 호흡을 맞췄다. 허정민은 촬영장에서 이엘리야가 ‘4차원 신비주의’였다며 “유독 말이 없고 카카오톡도 안한다. 주연배우고 그러니까 괜히 말 걸면 피곤할 것 같더라”고 폭로했다.  당황한 이엘리야는 “그게 아니다. 영화에서 양궁 장면도 찍고 휠체어도 타야 했다. 그래서 틈만 나면 멍했다. 자연과 동화되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허정민은 “둘이 넋을 놓고 있었는데 이엘리야가 갑자기 ‘오빠는 어떻게 쉬지 않고 일하나?’ 등 인터뷰를 하더라. 사람을 놀라게 하는 질문들을 한다”고 관련 사연도 덧붙였다.  이엘리야는 최근 카카오톡을 시작한 바. 그는 “카카오톡을 하면 아무래도 휴대폰을 많이 보게 될 테니까 내 개인적인 시간을 빼앗길 것 같아서 안했다. 그러다 서른이 된 기념으로 시작했다”고 이유를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해피투게더4’ 방송화면 캡처 
연예 '시베리아선발대' 고규필 간헐적 단식 실패, 벌칙은 훈제생선 먹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고규필이 황태를 먹다가 간헐적 단식을 수포로 만들었다. 14일 방송된 tvN '시베리아 선발대'에서는 모스크바로 향하는 마지막 열차의 풍경을 담았다. 이선균이 만든 부대찌개로 열차 안 마지막 식사를 거하게 마친 대원들은 각자의 시간을 보냈다. 그런데 이때 이선균이 매의 눈으로 '시베리아 선발대' 작가가 들고 지나간 황태포를 발견했다. 고규필은 "황태포를 조금만 주세요"라며 매달렸고, 고추장 마요네즈를 찍어서 신나게 황태포를 먹었다. 황태포 삼매경에 빠진 그는 열흘 전 이선균과 했던 간헐적 단식 시각을 지나치고 말았다. 약속을 어길 시엔 혼자서 온 여정을 돌아가야 했다. 고규필은 "한 번만 봐주십시오"라고 매달렸고, 제작진은 대안으로 몇 가지를 제시했다. 비행기로 지나온 여행지를 홀로 거쳐 귀국하기, 모스크바 바버숍에서 머리 깎기, 브라질리언 전신 왁싱, 훈제 생선 한 마리 먹기였다. 고규필은 그나마 제일 만만해 보이는 훈제 생선 먹기를 선택했다. 비위가 약한 그는 앞서 다른 대원들은 괜찮다던 훈제 생선을 먹으며 괴로워했기에 웃음을 예고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시베리아 선발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