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 장보리' 한진희, 이유리 며느리로 받아들여 '오창석 함박웃음'

기사입력 2014.07.13 11:24 PM
'왔다 장보리' 한진희, 이유리 며느리로 받아들여 '오창석 함박웃음'

[TV리포트=김문정 기자] '왔다 장보리' 한진희가 이유리를 며느리로 받아들였다.
13일 방송된 MBC '왔다! 장보리'(김순옥 극본, 백호민 연출)에서는 재희(오창석 분)가 아버지에게 민정(이유리 분)을 소개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앞서 동후(한진희 분)는 민정이 기획한 아웃도어 제품에 만족해했고 민정이 비술채 양딸이 된 것을 언급하며 재희와의 결혼을 반대할 의사가 없음을 내비쳤다.
이에 재희는 민정을 바라보며 미소를 지었다. 민정은 앞으로 좋은 며느리가 되겠다며 동후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왔다 장보리'는 사고로 기억을 잃은 보리의 파란만장 인생 역전 스토리를 담은 드라마이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왔다 장보리'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