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좋은시절’ 옥택연의 슬픔 달래기.. 진경-류승수 “안쓰러워”

기사입력 2014.07.13 11:2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최화정의 결혼상대가 사기꾼으로 밝혀진 가운데 그 아들 옥택연이 억지웃음으로 울분을 삼켰다.



13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 42회에서는 영춘(최화정)의 결혼이 무산된 가운데 애끓는 심정을 애써 감추는 동희(옥택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해원(김희선)과 동석(이서진)이 밝혀낸 건 영춘과 결혼을 앞둔 한 사장이 지명수배 중인 사기꾼이었다는 것. 이에 동희는 자고 있는 동원(최권수)을 깨워 게임을 하자며 매달렸다. 그런 동희의 모습에 해주(진경)는 “동희 맛이 간 거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동탁(류승수)은 “네는 동생한테 그게 무슨 말이냐?” 지적하면서도 동희가 이상하다는 데는 동의했다.



동희의 억지웃음이 이어지자 결국 해주는 “차라리 때려 부수지, 아무렇지 않게 있으니까 더 이상하다”라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어 구구단을 다 틀린 점을 입에 올리며 동희가 저 정도로 무식했냐고 지적했다. 동희의 심경이 잘 드러난 에피소드.



한편 결혼이 무산되고 영춘이 택한 건 소심(윤여정)의 집을 떠나는 것. 그런데 그 앞을 동석(이서진)이 막아섰다. “제가 모시겠습니다” 말하는 동석의 모습이 42회의 엔딩을 장식하며 파란을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참 좋은 시절’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