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이앵글' 임시완, 이범수 충고에 눈빛 흔들 "아버지만은 부정하지 마"

기사입력 2014.07.15 11:01 PM
'트라이앵글' 임시완, 이범수 충고에 눈빛 흔들 "아버지만은 부정하지 마"

[TV리포트=김문정 기자] '트라이앵글' 임시완이 이범수 충고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15일 방송된 MBC '트라이앵글' (최완규 극본, 유철용·최정규 연출)에서는 양하(시완 분)가 검찰 조사를 마치고 무사히 나오는 장면이 그려졌다.
신혜(오연수 분)로부터 양하가 곧 풀려날 거라는 말을 들은 동수(이범수 분)는 곧바로 양하를 만났다.
동수는 양하에게 "네가 우리를 부정해도 되지만, 아버지만은 부정하지 마"라며 "널 키워준 윤회장만은 닮아선 안 돼"라고 충고했다.
이어 "돈이 명예고 자존심이고 돈이 전부라고 말했지? 절대 아니야. 윤회장이 널 그렇게 키우고 그게 너무나 속상하고 안타깝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후 양하는 윤회장을 만났고, 윤회장이 수고했다며 껴안자 동수의 충고를 떠올리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트라이앵글'은 세 형제가 불행한 일로 헤어진 후 큰 형(이범수)은 경찰, 둘째(김재중)는 건달, 셋째(임시완)는 부유한 집에서 자란 뒤 운명적으로 만나게 되는 이야기이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트라이앵글'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