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시크릿호텔' 유인나 "나만 잘하면 대박날 듯"

기사입력 2014.07.23 10:10 AM
'마이시크릿호텔' 유인나 "나만 잘하면 대박날 듯"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올 여름을 책임질 '고교처세왕' 후속 tvN 새 월화드라마 '마이 시크릿 호텔'이 대본리딩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제작에 나섰다. 이에 배우 유인나가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23일 tvN 측은 "지난 18일 금요일 CJ E&M 센터에서 배우, 제작진이 모두 한 자리에 모여 '마이 시크릿 호텔' 대본리딩 시간을 가졌다"고 전했다. '마이 시크릿 호텔'(김도현 김예리 극본, 홍종찬 연출, 베르디미디어 제작)은 대한민국 최고의 호텔에서 새 신랑과 예식 지배인으로 7년만에 재회하게 된 전 부부 남상효(유인나 분)와 구해영(진이한 분)의 꼬일대로 꼬인 결혼식과 전대미문의 살인사건을 그린 16부작 킬링 로맨스물이다.

여주인공 유인나는 대본 리딩 시작에 앞서 "'마이 시크릿 호텔'만큼 재미난 작품이 없는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저만 잘하면 대박날 것 같아요"라고 애교 넘치는 애정을 자랑했다. CJ E&M의 황준혁PD는 "전 출연진들이 모두 모이는 첫 자리임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호흡은 물론, 캐릭터에 100% 빙의한 모습을 보여줘 작품을 향한 기대감이 더 커졌다. 본격적인 시작을 알린 '마이 시크릿 호텔'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로맨틱 코미디와 미스터리가 한 데 섞인 혼합 장르로 올 여름 달달함과 함께 시원한 스릴감까지 동시에 선사할 예정이다. 시청자들의 감성을 흔들었던 '굿바이 마눌'의 김도현 작가가 극본을 맡았으며 '닥터이방인', ‘시티헌터’ 등을 연출한 홍종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제작은 '내게 거짓말을 해봐', '야왕'을 제작한 베르디미디어가 맡는다.

이혼 7년 만에 전 남편의 결혼식을 준비해야만 하는 꼬일 대로 꼬인 운명의 여주인공 남상효 역엔 유인나가, 남상효의 직장 상사이자 호텔전문 경영이사로 이 시대 최고의 엘리트남 조성겸 역은 남궁민, 남상효 전 남편이자 잘 나가는 건축가로 까칠한 완벽남 구해영 역엔 진이한이, 마지막으로 욕망에 충실한 화끈한 성격의 호텔 홍보실장 여은주 역엔 이영은이 캐스팅을 확정 지어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이날 대본리딩 현장은 그 어느 때보다 달콤살벌한 시간이 이어졌다는 제작진의 전언. 로맨스와 긴장감 넘치는 미스터리가 함께하는 작품인 만큼 배우들의 생생한 리딩 현장이 작품을 향한 몰입도를 최고조로 만들었다. 주연 배우들의 생생한 열연에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들이 표현되며 마치 실제 촬영장을 방불케 할 정도로 열띤 시간이 이어졌다.

유인나는 대본에 펜으로 밑줄을 그어가며 남다른 열정을 자랑했으며, 남궁민과 진이한은 상황에 맞춰 시시각각 변하는 풍성한 표정연기로 현장 스태프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이영은 역시 개성 넘치는 연기로 단번에 눈길을 끌기도. 진이한의 직장 동료이자 유머러스한 분위기 메이커 유시찬역으로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최정원은 특유의 부드러움과 카리스마가 공존하는 매력을 발산했다. 또한 진이한의 예비신부 정수아역의 하연주는 엉뚱하면서도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tvN 새 월화드라마 '마이 시크릿 호텔'은 '고교처세왕' 후속으로 오는 8월 18일 월요일 오후 11시 시청자를 찾아간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