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 장보리' 이유리, 김지영 빼돌리나? '황영희에게 외국행 종용'

기사입력 2014.08.10 9:5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문정 기자] '왔다 장보리' 이유리가 황영희에게 김지영을 데리고 외국에 나가라고 종용했다.
10일 방송된 MBC '왔다! 장보리'(김순옥 극본, 백호민 연출)에서는 혜옥(황영희 분)이 민정(이유리 분)에게 보리가 모든 기억을 되찾았다고 고백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혜옥은 민정에게 어차피 결혼도 했으니 들키기 전에 자수하라고 다그쳤다. 그러나 민정은 아이를 낳고 회사에서 자리를 잡기 전까지는 안 된다고 못 박았다.
이어 혜옥에게 비단(김지영 분)을 데리고 외국으로 나가라고 종용했다. "비단이가 내 딸이라는 거 알면 나 재희 씨도 잃어"라며 불안에 떨어 긴장감을 자아냈다.
한편, '왔다 장보리'는 사고로 기억을 잃은 보리의 파란만장 인생 역전 스토리를 담은 드라마이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왔다 장보리'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