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리뷰] ‘조선총잡이’ 이준기의 마지막 복수, 최종원에 총 겨눴다

기사입력 2014.08.14 11:04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이준기의 복수가 군란을 막아내고 소중한 사람들을 지킬 수 있을까.



14일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 16회에서는 좌영(최종원)의 군란을 막고자 명성황후(하지은)의 호위 역으로 분하는 윤강(이준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강은 연판장을 고종(이민우)에게 전달하는 것으로 군란을 막으려 했으나 한 발 늦었다. 일찍이 흥선대원군과 접촉한 좌영은 고종을 지켜주겠다는 조건으로 그와 거래를 했다. 대신 중전을 제거할 거라며 “그래야 백성들이 화를 가라앉힐 겁니다. 일단은 민심을 수습해주시지요. 이번엔 조선에 어울리는 군왕이 될 수 있도록 잘 보살펴 주시지요”라고 말했다. 좌영이 꾀하는 건 민 씨들을 몰아내 안동 김 씨가 다시금 세력을 잡는 것.



이를 막고자 윤강이 나섰다. 윤강은 중전의 호위 역으로 분해 그녀를 무사히 민영위의 집으로 이끌었다. 서찰을 통해 중전의 무사를 확인한 고종은 청나라 군대와 손을 잡을지, 선택의 기로에 섰다.



여기에 원신(유오성)까지 나섰다. 좌영은 중전을 살해하라며 “잊지 말거라. 이번 일만 성공하면 넌 조선 장사치들의 왕이 되는 것이다”라고 미끼를 던졌다. 원신으로선 미래를 건 도박. 이에 원신은 무조건 승리할 거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민영위를 추적, 중전을 찾아내려 했다.



그러나 원신이 간과한 게 있었다. 원신이 중전을 찾아 나선 그때 윤강은 좌영 앞에 나타났다. 이 자리에서 윤강은 왜 진한(최재성)을 살해했으며 역모라 조작까지 했는지를 물었다. 이에 좌영은 “이 나라를 위한 거였다. 질서를 지키기 위해서였다”라고 뻔뻔하게 말했다. 또 자신을 눈감아주면 진한의 누명을 벗겨주겠다고 제안도 했다. 이에 “너 같은 놈에게 당하고 있지 않을 거다. 이제 내가 널 심판하마!”라며 총을 겨누는 윤강의 모습이 16회의 엔딩을 수놓으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조선총잡이’ 화면 캡처

연예 ‘유퀴즈’ 유재석, 장난꾸러기 어린 시절 “큰 잘못하고 문 앞에서 벌 받기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장난꾸러기였던 어린 시절을 공개했다.10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특별판이 방송됐다.지난 이천 편에서 유재석과 조세호는 ‘붕어빵 소녀’ 주은 양을 만났다. 어른이 되고 싶으냐는 질문에 주은 양은 “지금도 어린이가 돼서 힘들다. 숙제도 공부도 많아졌다”고 토로했다.주은 양이 가장 좋아하는 건 동생 보은 양과 함께하는 시간. 주은 양은 “자매끼린 많이 다투지 않나?”란 물음에 “다투긴 하는데 엄마가 화해를 시킨다. 계속 이러면 둘 다 내보낸다고 한다”고 답했다.이에 유재석은 “어느 집이나 똑같다. 나도 예전엔 큰 잘못을 해서 팬티 바람으로 문 앞에 섰던 적이 있다”며 웃었다.이어 그는 주은 양에 “주은 양은 어른이 되고 싶지 않다고 했지만 어쩔 수 없이 어른이 되어야 한다. 어떤 어른이 되고 싶나?”라 물었다.주은 양은 “솔직하고 착하고 용감한 어른이 되고 싶다. 용감하면 누구에게든 말을 할 수 있고 착하면 상냥하게 말할 수 있고 솔직하면 뭐든지 솔직하게 말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 답하는 것으로 유재석과 조세호를 감탄케 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연예 '어른이생활' AOA 찬미, 버스 타는 아이돌...아무도 못 알아봐 [TV리포트=이우인 기자] AOA 찬미가 검소하면서도 소탈한 일상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스케줄이 없는 날은 평소 대중교통을 이용해 이동하는 것. 10일 방송된 KBS 2TV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에서 찬미는 24살의 최연소 어른이로 출연했다. 그는 "노후가 걱정이다. 지금 어떻게 준비할지 모르겠다"는 고민을 토로했다. 찬미의 하루 시작은 헬스장이었다. 그는 트레이너와도 노후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은 PT 재등록 날로, 70만 원을 일시불로 긁었다. MC들은 "건강에 돈 아끼는 거 아니다"라면서 찬미의 지출을 지지했다. 찬미는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려 모두의 의아함을 자아냈다. 장성규는 "AOA가 매니저도 없이?"라고 놀라 물었다. 찬미는 "일단 차는 너무 비싸고, 보험료도 비싸다. 기름값도 너무 비싸다. 2000원이면 대중교통을 얼마든지 이용할 수 있다"라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이유를 밝혔다. MC들은 유명 아이돌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게 현실적으로 가능한지 궁금해했지만, 찬미는 "사람들이 못 알아본다. 저는 아예 안 가리고 다니는데"라고 말했다. 이는 진짜였다. 찬미를 알아보는 승객은 없었다. 장성규는 "(찬미는) 연예인 심정 모르겠네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찬미를 당황시켰다. 이날 찬미는 붕어빵으로 배를 채우고, 뷰티숍에서 세일 상품만 알뜰하게 사는 모습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슬기로운 어른이생활'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