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길·손예진 '해적' 개봉 14일차 500만 점령 "뒷심 발휘"

기사입력 2014.08.19 6:35 AM
김남길·손예진 '해적' 개봉 14일차 500만 점령 "뒷심 발휘"

[TV리포트 = 조지영 기자] 배우 김남길, 손예진 주연 해양 블록버스터 '해적:바다로 간 산적'(이하 '해적', 이석훈 감독, 하리마오 픽쳐스 제작)이 개봉 14일 차인 19일 500만 관객을 돌파한다.

1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해적'은 지난 18일 19만6116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했다. 지난 6일 개봉한 '해적'의 누적 관객수는 448만9085명으로 집계됐다.

올여름 빅매치 중 유일한 코미디 영화로 전 세대 마음을 얻은 '해적'은 개봉 4일 만에 100만 돌파, 6일 만에 200만 돌파, 10일 만에 300만 돌파, 12일 만에 400만 돌파를 하며 흥행 질주를 펼치고 있다. 특히 '해적'은 역대 흥행 1위인 '명량'의 어마무시한 기세에도 굴하지 않고 점차 스코어 차이를 줄여가며 흥행세를 유지하고 있다.

약 160억원의 제작비가 투입된 '해적'의 손익분기점은 대략 485만명으로 개봉 14일째가 되는 오늘(19일) 이 기록은 물론 500만 돌파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본격적인 뒷심 몰이에 나선 '해적'. '명량'과 함께 쌍끌이 흥행으로 8월 극장가를 점령할지 영화계 안팎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해적'은 조선의 옥새를 삼켜버린 귀신고래를 잡기 위해 바다로 내려온 산적 장사정이 여자 해적 여월과 함께 고래를 추적하며 고군분투를 벌이는 이야기를 그린 어드벤쳐 블록버스터 작품이다. 김남길, 손예진, 유해진, 이경영, 김태우, 박철민, 신정근, 설리, 조달환, 정성화, 안내상, 오달수, 김원해 등이 가세했다. '댄싱퀸' '두 얼굴의 여친' '방과후 옥상' 등을 연출한 이석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tvreport.co.kr 사진=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