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총사' 성장한 정용화, 이제부터 시작이다

기사입력 2014.09.29 7:32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조지영 기자] '삼총사' 정용화 한층 성장했다. 비로소 삼총사와 한 배를 탄 것.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tvN 일요드라마 '삼총사'(송재정 극본, 김병수 연출) 7회에서는 박달향(정용화)이 소현세자(이진욱)를 구하고 위기에서 벗어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달향은 미령(유인영)의 칼에 찔려 의식을 잃은 소현세자를 구하면서 소현세자의 품에서 떨어진 밀서를 줍게 됐다. 미령이 써준 밀서에는 도원수 김자점(박영규)이 후금에 바칠 뇌물 목록이 담겨 있었고 박달향은 허승포(양동근), 안민서(정해인)와 함께 밀서를 이용, 김자점에 의해 반역죄로 몰릴 뻔한 소현세자를 구하고 김자점을 역공하는 데 성공했다.



이 과정에서 정용화는 명분과 실리 사이에서 혼란스러워하는 초보 무관 박달향의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하며 '박달향 성장기'를 완성했다. 정용화는 실리를 추구하는 이진욱의 행동에 대해 스승 최명길 역의 전노민에게 "지금 저하께서 하시는 이 일이 옳습니까?"라고 반문, 진지한 눈빛과 복잡한 표정으로 순수한 조선 청년 박달향의 고민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는 가 하면 박영규와 대적하는 장면에서는 당당한 태도로 일관하며 박영규를 협박, 호기로운 열혈 무관의 자태를 뽐내기도 했다.



정용화의 활약으로 '삼총사'는 한 층 성장한 박달향의 모습을 보여주며 정용화와 삼총사의 도원결의에 성공, 본격 4인 활극의 서막을 열게 됐다.



한편, tvN '삼총사'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tvreport.co.kr 사진=tvN '삼총사' 화면 캡처

연예 ‘하트시그널’ 폭행가해자 김강열 “여자 친구 보호하려다...” 사과문 게재 [전문] [TV리포트=이혜미 기자] ‘하트시그널3’ 폭행논란의 주인공은 김강열이었다. 김강열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일 먼저 피해자 분께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이날 한 일간지 보도를 통해 채널A ‘하트시그널3’의 남성 출연자가 과거 여성을 폭행해 벌금형을 받았다는 폭로가 나온 가운데 김강열이 사과문을 게재한 것. 그는 “당시 내 일행들과 상대방 일행들이 술자리에서 시비가 붙은 상태였고 말리는 과정에서 있었던 일이다. 나의 일행들, 상대방 일행들 모두 여자들이었고 서로 물리적인 충돌이 있었다”며 “당시 여자 친구를 보호하려던 마음이 지나쳤고 그들을 갈라놓으려고 하는 상황에서 순간적으로 잘못을 하게 됐다”고 당시 상황을 상세하게 설명했다.이어 “그 당시에 나는 후회를 하고 사과의 말씀도 드리고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을 드렸지만 원치 않으셨고 법적 처벌을 원하셨다. 쌍방의 문제였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당시 깊은 후회를 느끼고 피해자 분께 또 다른 불편을 드리지 않도록 사건을 마무리 짓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보도대로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는 그는 “4년 전의 일이었고 그 이전에도 이후에도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으면 살고자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모습들 또한 내 모습이고 내 행동이었다. 다시 한 번 깊은 후회와 반성을 하고 있다. 상처 받았을 피해자 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사과했다.다음은 김강열 인스타그램 글 전문안녕하세요. 김강열입니다. 제일 먼저 피해자 분께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당시 저의 일행들과 상대방 일행분들이 술자리에서 시비가 붙은 상태였고 말리는 과정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저의 일행들, 상대방 일행 분들 모두 여자 분들이었고 서로 물리적인 충돌이 있었습니다. 당시 여자 친구를 보호하려던 마음이 지나쳤고, 그들을 갈라놓으려고 하는 상황에서 순간적으로 잘못을 하게 되었습니다.그 당시에 저는 후회를 하고 사과의 말씀도 드리고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을 드렸지만 원하지 않으셨고, 법적 처벌을 원하셨습니다. 쌍방의 문제였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저는 당시 깊은 후회를 느끼고 피해자분께 또 다른 불편을 드리지 않도록 사건을 마무리 짓는 것이 낫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벌금형의 처벌을 받았습니다.4년 전 과거의 일이었고 그 이전에도 이후에도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으며 살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모습들 또한 제 모습이고 제 행동이었습니다.다시 한 번 깊은 후회와 반성을 하고 있습니다.보도하신 기자님께 연락드려서 피해자 분께 다시 사과를 드릴 수 있는 방법을 상의 드리겠습니다. 상처받았을 피해자 분께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죄송합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김강열 인스타그램
연예 [56th 백상예술대상] 안효섭·김다미·박명훈·강말금, ‘신인상’ 쾌거 [TV리포트=이윤희 기자] 배우 안효섭, 김다비가 올해 백상예술대상에서 TV부문 신인상을 안았다. 배우 박명훈과 강말금 역시 영화 부문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5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 7홀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안효섭은 TV부문 남자신인상의 주인공이 됐다. 배우 김강훈, 안보현, 옹성우, 이재욱 등 그 어느때 보다 쟁쟁한 신예들과 경쟁을 치른 안효섭은 SBS '낭만닥터 김사부2'로 신인상의 기쁨을 안았다. 안효섭은 “이 자리에 설 수 있는 건 내가 잘해서가 아니라 많은 스태프 분들과 감독님, 작가님, 선배님들, 동료분들이 믿고 이끌어주셨기에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이 자리를 빌어 밤낮으로 고생하는 의료진들에게 존경과 감사를 표현하고 싶다.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JTBC ‘이태원 클라쓰’의 김다미 역시 전미도, 전여빈, 정지소, 한소희 등을 제치고 여자신인상의 주인공이 됐다. 김다미는 “작년에 백상예술대상에 혼자 왔는데 올해는 '이태원 클라쓰' 배우분들과 오게 돼 정말 행복하다"며 "처음 드라마를 하면서 고민, 부담이 많았는데 믿고 재미있게 연기하게 해주신 감독님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영화 '기생충' 박명훈과 '찬실이는 복도많지' 강말금이 영화 부문 남녀신인상을 수상했다. 박해수, 박형식, 안지호, 정해인을 제치고 수상에 이름을 올린 박명훈은 “연기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준 봉준호 감독님과 많은 스태프들께 감사의 말을 전한다”면서 “전 세계에서 기생충을 가장 먼저 본 관객이 아버지다. 투병 중이신데 봉준호 감독의 배려로 먼저 보시고 너무 좋아하셨다. 훌륭한 추억을 만들어 주신 봉준호 감독님 감사드리고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감회의 소감을 전했다. '찬실이는 복도많지' 강말금 역시 김소혜, 김혜준, 박지후, 장혜진을 제치고 신인상의 쾌거를 이뤘다. 강말금은 “감독님께 큰 감사드린다. 배우들 함께 연기해주셔서 감사하고, 많은 스태프들에게 감사드린다”면서 “43살 중고 신인이다. 먹을 거 입을 거 챙겨주신 많은 분들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백상예술대상은 2019년 4월 1일부터 올해 4월 30일까지 지상파·종편·케이블·OTT·웹에서 제공된 콘텐츠나 국내에서 공개한 한국 장편영화 및 공연한 연극을 대상으로 수상자(작)을 선정한다. 이날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으로 진행됐다.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JTBC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