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 잃은 티파니, 삼엄한 경호출국’…제시카 빠진 소녀시대

기사입력 2014.09.30 9:46 AM
‘웃음 잃은 티파니, 삼엄한 경호출국’…제시카 빠진 소녀시대

[TV리포트=김예나 기자] 팬만 보면 환하게 웃던 티파니가 아니었다. 매니저들과 경호원들의 밀착 경호가 이뤄졌다. 제시카가 빠진 소녀시대의 모습이었다.

30일 오전 소녀시대가 인천국제공항에 모습을 보였다. 중국 심천에서 열리는 팬미팅 ‘걸스 제너레이션 퍼스트 팬 파티(Girls' Generation 1st Fan Party)’에 참석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소녀시대는 ‘8명’ 뿐이었다. 앞서 웨이보에 ‘퇴출 통보’를 주장한 제시카가 등장하기 않았다.

평소와 다른 출국 길이었다. ‘9명’이 함께 했던 소녀시대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였다. ‘팬 바보’로 불릴 만큼 공항을 찾아오는 팬들에게 항상 미소를 보이던 티파니는 선글라스를 착용한 채 무심하게 지나쳤다. TV리포트 카메라에 포착된 티파니는 시종일관 무표정이었다.

공항에 도착한 소녀시대는 이른 시각의 피곤함 이상의 기류가 감지됐다. 평소 팬들과 취재진을 배려해 밀착 경호를 받지 않았던 소녀시대가 이날만큼은 달랐다. 매니저와 경호원들이 소녀시대 멤버 하나하나에 따라붙어 삼엄하게 지켰다. 이날 오전 돌연 SNS에 ‘탈퇴 통보’를 했던 제시카의 행보와 연관 지을 수 밖에 없었다.

제시카는 자신이 직접 운영하는 웨이보에 “다가오는 공식 스케줄을 기대하며 준비하고 있었으나 회사와 8명으로부터 오늘부터 저는 더 이상 소녀시대의 멤버가 아니라는 통보를 받았다. 저는 소녀시대 활동을 우선시하며 적극적으로 전념하고 있는데, 정당치 않은 이유로 이런 통보를 받아 매우 당혹스럽다”고 글을 올렸다.

하지만 해당 글이 제시카가 본인이 직접 작성했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 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해킹설이 제기되고 있지만, 삭제되지 않고 현재까지 게시된 상태다. 이와 관련해 소녀시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아무런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그 사이 소녀시대 팬들은 물론 네티즌들 사이에 논란은 더욱 증폭됐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조성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