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연애의발견' 에릭·정유미·윤현민의 재발견(종영②)

기사입력 2014.10.08 7:11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KBS2 월화드라마 '연애의 발견'이 지난 7일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연애의 발견'은 새로운 사랑을 시작한 여자 앞에 자신의 잘못을 반성한 옛 남자친구가 돌아오면서 발생하는 세 남녀의 사랑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현재 진행형인 연인,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는 연인, 헤어진 연인을 그리워 하는 연인 상을 각각 다르게 표현하며 현실적인 남녀의 사랑 이야기에 초점을 맞춰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그 중 '연애의 발견'의 진짜 발견은 바로 시청자들의 몰입을 도운 배우들이었다. '연애의 발견'으로 자신의 입지를 확고히 한 세 스타 에릭, 정유미. 윤현민이 그 주인공이다.



◆ 에릭, 성공적인 안방극장 복귀





3년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한 에릭이 연기자로서 더 많은 가능성을 보여줬다. 변함없이 잘생긴 외모를 유지한 그는 뒤늦게 알게 된 사랑 때문에 자신의 찌질한 면까지 유감없이 끌어내며 성공적인 컴백을 알렸다.



여름(정유미)이 떠난 후에야 진짜 사랑에 대해 깨달은 태하(에릭)는 며칠을 술로 밤을 지새우는가 하면, 술에 취해 여름에게 문자까지 보냈다. 이튿날 태하에게 남은 건 부끄러움과 괴로움 뿐. 에릭은 이처럼 이별 후폭풍을 겪는 남자의 심경을, 또한 유치하고 못나고 찌질한 연애 본능을 리얼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 정유미 역시 '사랑 연기'의 달인





앞서 정유미는 '연애의 발견' 정현정 작가의 전작 '로맨스가 필요해2'를 통해 '로코퀸'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그런 정유미가 또 한 번 정현정 작가와 호흡을 맞추면서 '로코퀸' 굳히기에 들어갔다. 대신 로맨틱 코미디에 무게감을 더해 정유미표 사랑 연기를 완성했다.



한여름은 마냥 가볍기만 한 여자가 아니라 두 남자와의 연애를 통해 진짜 사랑의 의미를 깨닫는 여자다. 정유미는 '연애의 발견'에서 지나간 줄 알았지만 아직까지 현재진행형으로 이어져 오고 있는 과거의 남자와, 현재의 남자 사이에서 갈등하는 여자의 심경을 대변하며, '나쁜 여자' 역할을 제법 사랑스럽게 녹여냈다.



◆ 윤현민, 여심 사로잡기 담당





'연애의 발견'에서 잘생긴 성형외과 전문의 도준호로 분한 윤현민. 그가 사로잡은 건 김슬기의 마음뿐이 아니었다. 윤현민은 거절을 못하는 여린 마음씨 때문에 바람둥이로 보여 지기도 하지만 누구보다 따뜻한 남자로 분해 안방극장 여심을 설레게 했다.



앞서 윤현민은 드라마 '무정도시'에서는 의리남 김현수, '감격시대:투신의 탄생'에서는 냉철하지만 일편단심 사랑을 품은 아오끼, '마녀의 연애'에서는 여심을 울리는 쾌활하고 핸섬한 용수철 역을 각각 맡아 신스틸러로서 강한 인상을 남긴 바 있다.



윤현민은 '연애의 발견'을 통해 다소 코믹스럽지만 옆집 언니 같은 편안함과 미소를 불러일으키는 훈훈한 비주얼로 여성 시청자들의 '워너비'로 떠올랐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KBS2 '연애의발견'

연예 '동상이몽2' 강남♥이상화, 처갓집 방문 #15kg 찐 이유 #귀화 감동[콕TV] [TV리포트=손효정 기자] 강남과 이상화 부부에 대한 이상화 부모님의 심경이 '동상이몽2'를 통해 전해졌다.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강남과 이상화가 신혼여행을 다녀온 뒤 처갓집에 첫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이상화의 부모님은 새벽부터 일어나서 딸 부부를 기다리면서 요리를 했다. 음식점 수준으로 음식을 준비하면서 큰손의 위엄을 드러냈다. 특히 이상화의 어머니는 격세지감을 느끼며 "벌써 상화가 시집을 가서 사위를 데리고 오다니. 강남이만 믿고 보내는 거지"라고 말했다.강남과 이상화 부부는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등장했다. 두 사람은 장인 어른 부부에게 큰절을 하면서 부부가 됨을 알렸다. 이때 강남은 부부가 된 것이 실감났다고 했다.그러나 강남과 이상화는 호칭 문제로 투닥거렸다. 강남은 '여보'라고 불러달라고 했지만, 이상화는 "싫어. 난 자기라고 할 거야"라고 말했다. '여보'라는 표현이 부끄러워서 잘 나오지 않는다고. 이를 지켜본 최수종 하희라 부부는 공감했다. 이 집은 반대였다. 하희라는 '자기'가 싫고, 최수종은 '여보'가 싫다고. 특히 최수종은 "저는 드라마에서도 '여보'를 해본 적이 없다. 대본에 있으면 감독님께 살짝 말한다. 느낌이 안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화의 어머니는 성격이 호탕하고 강남을 매우 예뻐했다. 어머니는 요리를 하면서 계속 강남에게 먹어보라고 했다. 강남이 맛있게 먹는 모습에 어머니는 흐뭇해했다. 그러나 이상화는 "엄마 때문에 15kg가 쪘다"고 어머니를 말렸다.이어 맛있게 식사를 하면서 강남과 이상화, 이상화 부모님은 많은 얘기를 나눴다. 이상화의 아버지는 "강남이 귀화를 한다고 뛰어다닐 때 감동받았다"고 속내를 밝혔다. 사실 이상화의 어머니는 딸이 국가대표이기에 강남의 국적 때문에 고민이 많았다고. 강남은 "원래 귀화하려고 했는데, 상화 씨와 만나고 더 서둘렀다"고 설명했다.또한 이상화 부모님은 딸 자랑도 잊지 않았다. 이상화의 아버지는 "상화가 중학교 때부터 스케이팅을 했는데 고1 때 차를 사줬다"고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한편, 최수종과 하희라 부부의 장흥 살이도 공개됐다. 두 사람은 감성돔 낚시에 나섰다. 최수종이 낚시에 성공하고 기뻐하는 가운데, 하희라는 표정이 좋지 않았다. 화장실에 가고 싶다는 것. 화장실이 없는 터라 다시 집으로 돌아가는 해프닝이 벌어졌다.다시 배로 돌아간 두 사람은 감성돔 회를 먹었다. 이후 육지로 돌아오고 부부는 동네 어른들에게 감사의 의미로 직접 잡은 쭈꾸미와 삼계탕으로 요리를 만들어 대접했다.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