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나드박 "박진영 프로듀서, 목 풀고 편하게 노래" 조언

기사입력 2014.10.15 2:37 PM
버나드박 "박진영 프로듀서, 목 풀고 편하게 노래" 조언

[TV리포트=황지영 기자] 가수 버나드박의 첫 방송을 본 박진영 프로듀서의 반응은 어땠을까.

15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 JBK 타워에서는 버나드박 데뷔앨범 '난...' 프레스 음감회가 열렸다. 버나드박은 이미 지난 12일 SBS '인기가요'에서 첫 무대를 치렀다.

버나드박은 "첫 번째 무대를 박진영 PD님이 봤다. 목 풀면서 편하게 노래하라고 해주셨다"며 당시의 긴장된 마음을 전했다.

또 심사위원에서 프로듀서가 된 박진영에 대해 "심사위원으로는 굉장히 까다롭고 무서웠다. 하지만 녹음에 들어가니 편하게 불렀다. '난'을 부를 때 굉장히 편안하게 해주시더라"고 덧붙였다.

지난 4월 SBS 'K팝 스타' 시즌3 우승자 버나드박은 JYP 소속 신인가수로 약 6개월 여만에 돌아왔다. 사랑과 이별, 꿈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낸 데뷔앨범 '난...'은 6곡으로 이뤄졌다. 박진영 리메이크곡 '난'과 조규찬 작사·작곡의 'Before the Rain'을 포함, 가을 감성을 물씬 느끼게 한다.

황지영 기자 jeeyoung2@tvreport.co.kr /사진=조성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