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는사랑’ 정웅인, 자살시도 전소민 살렸다 ‘눈물’

기사입력 2014.10.19 10:56 PM
‘끝없는사랑’ 정웅인, 자살시도 전소민 살렸다 ‘눈물’

[TV리포트=하수나 기자] 정웅인이 자살을 시도한 전소민을 살렸다. 

19일 방송된 SBS ‘끝없는사랑’에선 박영태(정웅인)가 자살을 시도한 딸 세경(전소민)을 살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세경은 인애가 건표의 딸이란 사실을 알고 배신감에 빠졌다. 이에 세경은 친부인 박영태를 불렀다. 그의 눈앞에서 건물에 오른 모습으로 자살을 하려했다. 

그녀는 “난 이제 아무 소망이 없는 사람이 됐거든. 내가 평생 믿고 사랑한 아빠한테도 배반당했어. 말해. 어쩌다가 날 이 세상에 태어나게 한거야. 죽더라도 이유는 알고 가야 되잖아.”라고 말했다. 

이에 박영태는 “김건표의 죄악이 씨를 뿌린거야”라며 자신은 혜린과 어린시절부터 사랑하는 사이였다고 말했다. 이어 김건표가 배신하자 혜린이 자신을 선택했고 돌아왔을 때 세경을 임신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경이 옥상에서 떨어지려 하자 영태는 뛰어가 그녀를 잡았고 간신히 세경을 살려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광훈이 천태웅의 대권을 위해 사지로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