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의 탄생’ 주상욱, 로코킹은 남달라 ‘유쾌한 대본 삼매경’

기사입력 2014.11.07 7:57 AM
‘미녀의 탄생’ 주상욱, 로코킹은 남달라 ‘유쾌한 대본 삼매경’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미녀의 탄생’ 주상욱이 대본 삼매경에 빠졌다.

7일 주상욱의 소속사 메이딘 엔터테인먼트는 SBS 주말특별기획 ‘미녀의 탄생’(윤영미 극본, 이창민 연출) 촬영 현장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주상욱은 극중 한태희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촬영 쉬는 시간 대본을 보고 있는 주상욱의 모습이 담겼다. 주상욱은 대본을 읽기만 해도 극 중 괴짜 천재 한태희에 빙의 된 듯 훈훈한 미소를 짓다가 다시금 진지한 표정을 지으며 반전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평소 주상욱은 촬영이 없는 시간에도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는 것은 물론 상대 배우와 즐겁게 리허설을 펼치며 끊임없이 연기에 대한 열정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 관계자의 전언. 대사 하나하나의 표정과 제스처를 연구하며 완벽한 로코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주상욱의 모습에 현장 스태프들의 칭찬이 끊이지 않는다는 후문이다.

이렇듯 주상욱은 엉뚱한 괴짜 천재 한태희로 코믹 연기는 물론 완벽한 비주얼까지 보여주며 로코킹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이에 또 어떤 면모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미녀의 탄생’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55분에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메이딘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