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남태현, ‘반말 논란’ 공식사과 “생각 짧았다…죄송하다”

기사입력 2014.11.24 12:41 PM
[단독] 남태현, ‘반말 논란’ 공식사과 “생각 짧았다…죄송하다”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위너 멤버 남태현이 항간에 불거진 ‘반말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24일 남태현은 소속사를 통해 TV리포트에 “지난 토요일 콘서트에서 빚어진 사건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당시 무대에서 팬들과 장난치면서 편하게 멘트를 건넨 상황이었다. 하지만 듣는 분들이 기분이 나쁘셨다면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지난 22일 남태현이 속한 위너는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GS&콘서트 2014’에 참석했다. 리더 강승윤이 노래를 마치고 팬들에게 인사를 건네던 중 남태현이 “얘기하잖아”라고 외쳤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남태현의 반말 논란’을 제기했다. 하지만 남태현은 강승윤이 관객들과 대화를 할 수 있도록 팬들에게 잠시만 함성을 자제해달라고 양해를 구했던 것.

남태현은 “그 때 제가 화낼 상황이 아니었다. 다만 팬들이 저를 친밀하게 느끼게 하고자 반말을 했던 게 문제가 됐다. 그 부분은 정말 죄송하다. 제가 생각이 짧았다”면서 “이번 일을 통해 제 말 한마디, 한마디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됐다. 앞으로는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소속사 관계자 역시 “사실 남태현은 현장에서 팬들과 만날 때 마다 친근하게 말하는 멤버 중 하나다. 방송에서 말하는 모습이 자주 노출되지 않아 팬들이 아쉬워하자, 팬미팅이나 콘서트 등에서 적극적으로 대화를 건네고 있다”면서 “하지만 이런 상황을 알지 못한 분들이 오해하신것 같다. 앞으로 이런 일 없도록 본인이 각별히 조심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위너는 일본 콘서트를 마치고 현재 새 앨범 발매를 준비 중이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