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걸' 포스터 공개..조여정vs클라라 극과극 매력

기사입력 2014.11.25 2:03 PM
'워킹걸' 포스터 공개..조여정vs클라라 극과극 매력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워킹걸'(정범식 감독, 홍필름·수필름 제작)이 캐릭터 포스터 및 티저 예고편을 최초로 공개했다.

'워킹걸'은 하루 아침에 회사에서 해고당한 커리어우먼 보희와 폐업 일보 직전의 성인샵 CEO 난희의 엉뚱하고 후끈한 동업 스토리를 그린 코미디. 이번에 공개된 '워킹걸'의 하늘색과 핑크색을 배경으로 한 캐릭터 포스터는 조여정과 클라라의 각기 다른 매력과 비주얼로 눈길을 끈다. 

하늘색 컬러를 배경으로 슬림한 핏이 돋보이는 오피스룩과 검정 뿔테 안경을 만지며 도도한 표정을 짓고 있는 커리어우먼 보희의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해낸 조여정은 새침하면서도 당당한 모습으로 정면을 응시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 컷의 사진만으로도 완벽하게 캐릭터를 보여준 조여정은 그녀이기에 가능한 완벽한 몸매와 도도한 눈빛 그리고 반전 매력을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는다.

반면 핑크색 컬러를 배경으로 섹시하고 발랄한 난희를 그려낸 클라라는 토끼 인형을 안은 채 정면을 바라보며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치명적인 매력을 선사한다. 클라라가 사랑이 필요한 난희 캐릭터를 어떻게 연기했을지에 대해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또한 두 캐릭터에 배치된 아기자기한 소품들은 상반되는 두 캐릭터를 위트있게 보여주며, 각기 다른 성격의 보희와 난희가 만나 시작하게 될 동업에 대해 기대하게 만든다. 

함께 공개된 '워킹걸' 티저 예고편은 잘나가는 마케팅 전문가 보희와 누가봐도 섹시한 성(性)전문가 난희의 첫만남으로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일에 있어서는 완벽하지만 아내, 엄마로서는 많이 모자란 보희가 성(性)에 대해서는 박학다식하지만 정작 실전경험은 부족한 난희와 만나 그녀의 성인샵에 투자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어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두 여배우들이 기존의 이미지와는 다른 여러 가지 코믹한 표정과 함께 보여지는 "두 여자의 성(?)스러운 동업이 시작된다"라는 카피는 서로 다른 그녀들이지만 서로의 부족한 점을 보완하며 위기를 극복해나가는 모습이 그려져 영화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특히, 티저 예고편을 통해 사랑스러운 여성의 표본이었던 조여정은 완벽한 커리어우먼으로서의 연기 변신을, 섹시미의 표본인 클라라는 엉뚱 발랄한 매력을 보여주며, 영화에 대한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배가시킨다. 

'워킹걸'은 내년 1월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워킹걸' 캐릭터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