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원, 킹콩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유연석, 이광수와 한솥밥

기사입력 2014.12.12 7:37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황소영 기자] 배우 김지원이 킹콩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소속사 킹콩엔터테인먼트 측은 12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올해 초 방송된 드라마 tvN '갑동이'에서 마지울 역으로 안정된 연기력을 보여준 김지원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김지원은 지난해 종영한 SBS '상속자들,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에서 유라헬 역을 통해 얼음처럼 도도한 매력으로 사랑 받았다. 작품이 중화권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김지원은 해외 시청자에게 눈도장을 찍으며 '한류스타 유망주'로 자리매김 했다.



그는 세련된 비주얼을 비롯해 나이답지 않은 풍부한 감성과 안정된 연기력, 신선함을 강점으로 20대 여배우 기근현상에 대한 갈증을 해소할 여배우로 꼽히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국내외 팬들을 아우를 수 있는 블루칩으로 주목받고 있다.



김지원은 지난 2010년 CF를 통해 '오란씨걸'로 얼굴을 알렸다. 이후 MBC 시트콤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SBS '아름다운 그대에게', 영화 '로맨틱 헤븐', '탈출' 등으로 활발하게 활동했다.



김지원은 새 소속사에 둥지를 튼 만큼 차세대 원톱여배우로서 2015년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배우 이동욱, 유연석, 이광수, 조윤희 등 스타들이 소속된 킹콩엔터테인먼트 역시 김지원의 합류로 한층 더 스타 산실 시스템을 강화한다.



킹콩엔터테인먼트 이진성 대표는 "김지원은 배우로서 갖춰야할 탄탄한 연기력과 신비로운 마스크, 싱그러운 이미지 등 팔색조 매력을 갖고 있다.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을 지닌 만큼, 김지원의 새 도약에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 앞으로 전폭적인 지지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원은 "우선 좋은 분들과 함께 일하게 돼 기쁘다. 이제 새로운 곳에서 활동을 시작하는 만큼 저 역시 새로운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 팬 분들에게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렸으면 좋겠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히며 각오를 다졌다.



한편 김지원이 전속계약을 맺은 킹콩엔터테인먼트는 이동욱, 유연석, 김범, 이광수, 조윤희, 이진, 임주은, 박민우, 조윤우, 윤진이, 지일주, 정동현, 한민, 한지완 등이 소속돼 있는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사이다.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 사진=킹콩엔터테인먼트

연예 ‘골목식당’ 마마무 문별X솔라, 청국장집 “호평”·지짐이집 “혹평” 왜?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마마무 문별과 솔라가 정릉 아리랑 시장에 떴다.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선 마마무가 출연해 ‘미리투어’에 나섰다.  솔라는 청국장 마니아다. 정릉 청국장집 청국장의 맛에 “엄마가 해준 맛이다. 정말 맛있다”고 극찬했다.  이 요리는 청국장이 낯설다는 문별까지 사로잡은 것. 문별은 돼지고기 청국장에 푹 빠져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지켜보던 김성주는 “문별이 청국장의 맛을 알기 시작했다”며 웃었다. 그 말대로 문별은 청국장 한 그릇을 뚝딱 비웠다.  이어 솔라와 문별은 정릉 지짐이집을 방문했다. 문별이 바로 전 마니아.  문별은 모듬전 주문 후 기대를 표하나 지짐이집 사장은 기름을 빼지 않고 전을 담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에 백종원은 “기름 웅덩이에서 바로 올리지 않았나. 저래선 기름만 먹게 된다”며 한숨을 쉬었다.  백종원의 우려대로 문별도 솔라도 기름이 많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나 문별은 “전을 먹으면서 이렇게 입술이 촉촉한 건 처음이다. 립밤을 바른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연예 “홀로서기→큰 결심”... ‘우다사’ 박은혜·김경란·박연수·박영선·호란의 용기 낸 도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박은혜에서 김경란까지. ‘우다사’를 통해 언니들이 돌아왔다.  13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선 박은혜 김경란 박영선 박연수 호란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들의 공통점은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는 것이다. 박은혜의 등장에 MC 신동엽은 큰 결심을 했다며 놀라워했다.  이에 박은혜는 “난 원래 아무렇지 않게 얘기를 한다. 이 방송이 좋은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출연 동기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많은 분들이 모르시는데 굳이. 그런 고민을 했다”라고 걱정도 전했다.지아 지욱의 엄마 박연수도 함께했다. 박연수는 박잎선으로 활동하다 이혼 후 본명인 박연수로 돌아온 바. 박연수는 “이제부터라도 내 이름으로 활동하고 싶었다”며 홀로서기의 각오를 전했다.  이어 김경란이 등장한 가운데 MC 이규한은 “결혼 했었나?”라 놀라 물었다. 이에 김경란은 “괜히 나왔나보다. 그냥 모른 채로 있을 걸”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 밖에도 호란과 박영선이 함께하며 ‘빨간 맛 동거’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