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품에안고 뺑소니 운전 `위험한 엄마`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페이스북 트위터
각종 사건 사고 등 위험한 순간을 카메라로 포착한 Q채널 ‘순간포착, 놀라운 순간’이 20일 한 여인의 아슬아슬한 질주를 소개했다. 방송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고속도로에서 경찰은 차를 치고 달아나는 뺑소니 차량을 발견했다.

속도는 150km, 경찰과 한 방송국 헬기가 문제의 차량을 추격했다. 그때 방송국 카메라에 놀라운 장면이 잡혔다. 차 안에는 여성 운전자가 두 살가량의 아이를 앞에 안고 운전하고 있었다. 이 모습은 방송을 통해 생중계됐고 시청자들과 경찰은 긴장했다. 경찰은 조심스럽게 차량을 따라갔다.

시간이 지날수록 과속 차량은 더욱 위험한 질주를 계속했다. 뺑소니 차량은 차들 사이를 비집고 다니면서 크고 작은 접촉 사고를 냈다. 한 시간 이상을 도망가던 운전자는 마음을 바꿔 쇼핑 센터 주차장으로 들어가 차를 세웠다.

경찰은 운전자에게 아이를 먼저 보내라고 소리쳤다. 잠시 후 내린 여자는 품에 안은 아이를 내려 놓았다. 아이는 잠시 어리 둥절해하면서 경찰 차량이 있는 곳으로 달려갔다. 경찰의 품에 안긴 아이는 참았던 울음을 터뜨렸다. 현장에서 여자는 체포했다.

놀랍게도 운전자는 아이의 엄마였다. 또한 운전 당시 마약 복용으로 제정신이 아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약물에 취해 아이의 생명은 아랑곳없이 위험한 질주를 펼쳤던 것이다.[TV리포트 진정근 기자]gagoram@yahoo.co.kr

연예 ‘공부가 뭐니’ 김혜연 아들 “100점 보상 요구…최신 휴대폰 교체”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공부가 뭐니’에서 트로트 가수 김혜연의 큰 아들이 시험 100점에 따른 보상으로 최신 휴대폰을 요구했다.22일 방송된 MBC ‘공부가 뭐니?’에서 김혜연이 두 아들의 교육법에 대해 공개됐다. 김혜연은 “딸들은 그러지 않았는데 아들들이 다르다”며 쉽지 않은 생활을 언급했다.이 중 큰 아들 도형은 끊임없이 휴대폰을 봤다. 엄마 김혜연의 저지에도 불구하고, 아들은 식탁 밑에 휴대폰을 두고 보고 있었다.식사를 하던 중 큰 아들은 엄마에게 “내가 이번에 100점 맞으면 뭐 해줄거냐. 최신 휴대폰으로 바꿔달라”고 먼저 보상을 요구했다. 그러나 도형이 쓰고 있는 휴대폰은 새로 산지 불과 한 달 밖에 되지 않은 상황.그 말을 들은 할머니는 “1년에 휴대폰을 3~4번을 사는 것 같다”고 씁쓸해했다.이를 본 입시 전문가들은 “보상이 공부에 흥미를 줄 수 있다”와 “그 보상이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의견으로 갈렸다. 또 “똑똑한 아이들 중 정신연령이 높지 않은 아이들이 보상을 요구한다. 성숙해지면 보상을 요구하지 않게 될 것이다. 다른 학습 동기를 찾을 것이다”고도 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MBC ‘공부가 뭐니?’ 방송화면 캡처
연예 펭수, KBS 첫 입성 “EBS 퇴사? KBS 사장님 연락주세요”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올해 우주대스타로 꼽히는 펭수가 EBS 퇴사 후 거취에 대해 “KBS 사장님 연락주세요”라고 에둘러 답변했다.22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화보 촬영하고 있는 펭수를 찾았다. “화보 찍는 사실이 소문났다”는 리포터의 말에 펭수는 “부끄럽다. KBS 출연은 처음이다”고 인사했다.센스있는 포즈와 애교로 화보를 완성한 펭수는 “콜라는 건강에 나쁘다, 술 안마시고 요쿠르트만 마신다”고 자신이 10살이라는 걸 강조했다.앞서 유튜브 영상에서 “퇴사하면 KBS에 가겠다”는 내용을 다시 묻자 펭수는 “난 EBS에 있겠다.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도 당황한 기색을 드러낸 펭수는 KBS의 사장 이름을 물은 후 “양승동 사장님 연락주세요”라고 대꾸했다. 이후 ‘연예가중계’ 앞으로 기념사인을 하며 양승동 KBS 사장 이름을 기입해 웃음을 안겼다.한편 이날 영화 ‘시동’ 인터뷰로 만난 박정민은 펭수 사랑을 드러냈다. 펭수 매력을 세 가지만 꼽아달라는 제작진의 요청에 “감히 펭수의 매력을 세 가지만 꼽을 수 없다. 굉장히 다채롭다”며 펭수 성대모사까지 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KBS2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