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아의 `삼순이` 끝나고 최강희 비장한 결심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김선아의 `삼순이` 끝나고 최강희 비장한 결심
시청률 50퍼센트의 벽을 깨고 국민드라마로 마무리된 `내 이름은 김삼순`이 드디어 막이 내렸다.

끝까지 선전한 `삼순이`를 보면서 조금은 초조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던 것은 바로 후속 드라마 `이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이하 이별대세)의 제작진과 출연진이었을 듯하다.

MBC 홈페이지에 공개된 최강희의 인터뷰에선 그가 `내 이름은 김삼순`의 성공에 대한 부담감을 제법 느끼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는 `내 이름은 김삼순`을 1부만 VOD로 잠깐 보고 더 보지 않았다고 한다. 삼순이의 연기를 보면 혼란스럽고, 저도 모르게 비슷한 연기를 하게 될까봐 걱정스러웠기 때문이란다. 지금도 자신의 연기력이 삼순이와 비교될까봐 부담감도 있다는 것이 솔직한 고백이다.

그러나 뚜껑이 열리기 전까진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시청률은 몰라도 최강희의 연기를 걱정하는 사람은 없을 듯하다. 이미 드라마 `단팥빵`에서 그는 수많은 열성팬들을 확보했을 만큼 탄탄한 연기력으로 개성있는 캐릭터를 선보인 적이 있다. 이번 드라마에 출연을 결심하게 된 것도 "단팥빵과 비슷하다"는 이재동PD의 말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는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는 정말 비슷하다고 느껴서 스스로의 한계를 들키는 게 아닌가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막상 촬영에 임하니까, 캐릭터 색깔도 다르고 느낌도 다르다"는 말도 덧붙였다. `단팥빵`에서의 한가란이 순수한 캐릭터였다면 `이별대세`의 근영은 순진한 캐릭터라는 것이 최강희의 설명. 순진과 순수의 차이가 도대체 무엇인가는 아마 그가 직접 브라운관에서 몸으로 보여줄 것이다.

지금 최강희가 바라는 것은 `이별대세`가 잘돼서 스태프들이 `삼순이`처럼 어깨 펴고 즐겁게 촬영할 수 있는 것이다. 그렇게만 된다면 힘들어도 좋겠다는 것이 속마음이라고.

앞으로 서른 때까진 피곤해 쓰러질 정도로 열심히 일하고 싶다는 최강희. 시청자들은 삼순이에 이어 또다른 개성있는 캐릭터를 기대해도 좋을 듯하다. (사진= MBC 제공) [TV리포트 김진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