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 지창욱 이중생활, 유지태 앞에서도 어리바리 연기

기사입력 2014.12.30 12:52 AM
‘힐러’ 지창욱 이중생활, 유지태 앞에서도 어리바리 연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지창욱이 자신과 박민영을 이은 의뢰인의 정체를 확인했다.

29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힐러’ 8회에서는 문호(유지태) 앞에서 어리바리한 신입기자를 연기, 그의 전화번호를 알아내는 정후(지창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문호의 인수로 신문사 분위기는 확 바뀌었다. 연희 사건의 증거를 찾는데 초점을 맞춰 기자들을 움직인 것. 영신(박민영)을 기다리고 있는 건 인터뷰 훈련으로 이에 따라 영신과 정후는 생이별했다. 이에 영신은 “쟤한테 맡기면 안 되는데” 우려했으나 문호를 설득할 순 없었다.

이런 와중에 어리바리한 후배를 연기하며 문호를 안심시킨 정후는 능청스럽게 그의 전화번호를 알아냈다.

이어 민자(김미경)에게 문호와 문식(박상원)이 무슨 수작을 벌이는지 알아봐야 할 거 같다 계획을 전했다. 휴대폰을 해킹해 알아낸 건 문호가 문제의 의뢰인이 맞다는 것. 나아가 문호와 문식 사이에 갈등을 발견,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힐러’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