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종현의 4色 콜라보 선택 이유 넷

기사입력 2015.01.08 6:02 PM
‘솔로’ 종현의 4色 콜라보 선택 이유 넷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샤이니 멤버 종현이 첫 솔로앨범의 4색 콜라보레이션 작업을 한 이유는 무엇일까.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복합문화공간 SMTOWN COEX ARTIUM(에스엠타운 코엑스 아티움)에서 종현 쇼케이스 ‘BASE of JONGHYUN’가 개최된다. 본격적인 공연에 앞서 종현은 기자간담회를 열고 첫 솔로앨범 발매기념 및 활동 계획을 전했다.

이번 앨범을 통해 종현은 자이언티, 휘성, 아이언, 윤하와 콜라보레이션 곡을 완성했다. 해당 가수 선택 기준을 묻자 종현은 “곡을 잘 표해줄 수 있는 사람을 선정했다. 이 사람과 해야한다고 정해놓고 쓴 곡도 있다”고 답했다.

우선 선공개곡 ‘데자부’‘에서 피처링을 맡은 자이언티에 대해 “이 곡은 힙합적으로 레트적 성향을 의도해서 만들었다. 자이언티 목소리를 염두하고 곡을 썼다. 그림이 만들어졌을 때 작업을 하면서 자이언티의 매력과 맞는 부분을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할레루야’로 호흡을 맞춘 휘성에 대해서는 “나에게는 아이돌 같은 분이다”고 꼽았다. 종현은 “제가 정말 존경하는 분이다. 그 분에게 많은 영감을 받았다. 휘성 형이 발표하신 곡들로 배울 게 많았다”면서 “갑자기 연락이 드려서 도와달라고 떼를 썼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Cray’의 피처링은 래퍼 아이언이 맡았다. 이와 관련해 종현은 “원래 개인적으로 친분은 없지만, 회사에서 먼저 추천을 받았다. 내가 진작 아이언을 떠올리지 못했다는 걸 자책했다”고 웃었다.

‘Love Belt’의 보컬은 윤하가 맡았다. 종현은 “이 곡에서는 여성보컬이 들어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에픽하이의 곡을 듣고 윤하의 목소리가 마음에 들었다. 무심한 발음과 따뜻한 감성을 갖고 있는 뉘앙스가 마음에 들었다”고 함께 작업한 이유를 덧붙였다.

이날 현장에는 자이언티와 아이언이 직접 찾아와 종현의 솔로컴백을 축하했다.

종현의 첫 솔로앨범은 오는 12일 발매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