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액션 사극 '작서의 변' 캐스팅…韓판 글래디에이터 탄생

기사입력 2015.01.16 1:07 PM
정우성, 액션 사극 '작서의 변' 캐스팅…韓판 글래디에이터 탄생

[TV리포트 = 조지영 기자] 배우 정우성이 액션 사극 '작서의 변 – 물괴의 습격'(이하 '작서의 변', 신정원 감독, 태원엔터테인먼트 제작)의 주연으로 캐스팅됐다.

'시실리 2km' '차우' '점쟁이들'을 연출한 신정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 영화 '작서의 변'은 중종 22년, 임금이 궐에 나타난 괴물을 피해 궁을 옮긴 희대의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왕을 위협하는 물괴(物怪)와 왕의 자리를 넘보는 훈구세력과의 사투를 그린 영화다.

정우성은 남자주인공 윤겸 역을 맡았다. 물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는 동시에 반정을 꾀하는 훈구세력을 처단하는 중종의 충신이다. 연출을 맡은 신정원 감독은 윤겸을 "'글래디에이터'의 막시무스와 같은 매력적인 역할"이라고 소개하며, "이 역할에 오직 정우성만을 떠올렸다"고 밝힐 정도로 캐스팅에 공을 들였다.

정우성 역시 시나리오를 읽고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괴수영화라는 전무후무한 장르에 호기심을 드러냈다는 후문. 곧바로 신정원 감독과 미팅을 갖고 출연을 결정할 만큼 윤겸 캐릭터에 매료됐다.

그는 현재 영화 속에서 직접 사용할 검과 활을 제작해 무술 연습에 매진 중이다.

'작서의 변'은 오는 2월 말 크랭크 인 예정이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tvrepo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