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킹’ 이창태 국장 “MC 강호동, 12시간 녹화에도 열심…감사하다”

기사입력 2015.01.19 11:37 AM
‘스타킹’ 이창태 국장 “MC 강호동, 12시간 녹화에도 열심…감사하다”

[TV리포트=문지연 기자] SBS 이창태 예능국장이 ‘스타킹’ MC 강호동을 칭찬했다.

19일 오후 서울 강서구 등촌동 SBS에서는 ‘놀라운대회 스타킹’(이하 스타킹) 400회 특집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강호동 조세호 김지선 이국주 변기수 황광희 홍윤화 링컨 등 출연진과 김재혁PD가 참석했다.

이날 이창태 예능국장은 “스타킹은 노동집약적 프로그램이다. 폐지를 고민한 건 여러 이유가 있다. 주말에 SBS 로비를 방문하면 스타킹 PD들이 항상 있다. 로비에서 공연을 한다. 지금 스타킹 시청률 좋다. 잘하고 있다. 우리가 고려할 때에는 거기에 투입되는 비 직접적인 요소, 연출이나 공간에 대한 문제를 고민한다. 스타킹이 우리 회사에서 가장 넓은 공간을 쓰고 있다. 스타킹이 녹화를 하면 그 다음날 녹화가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월요일 오후 1시에 녹화를 들어가면 밤 10시, 어떨 때는 12시 넘어서까지 녹화할 때가 있다. 강호동을 오래 지켜봤지만 누가 그렇게 일반인 출연자들에게 귀를 열고 가슴을 열고 모든것을 다 듣고 박수쳐주고 귀기울여주겠냐”고 강호동을 칭찬했다.

또 “보통 4팀을 하는데 한팀당 2시간 이상 녹화를 한다. 방송에 나가는 건 얼마 되지 않는다. 스튜디오 프로그램의 장점은 효율이다. 비용대비 가장 효율이 좋은 거다. 굉장한 스튜디오 시간을 투입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창태 국장은 “많은 패널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출연진들의 입장에서 자기 무대를 지켜봐주는 팬이자 군중이다. 그분들이 반응해주고 궁금한걸 질문하고 참여하면서 이야기를 끌어내주는 거다. 스타킹의 초반은 퍼포먼스였다면 이제는 스토리다. 제작진에게도 고맙고 모든 땀을 아끼지 않는 MC와 게스트들에게도 고맙다. 시청률도 좋고 광고도 좋다. 스타킹은 계속 간다. 1000회 2000회 갈 거다”고 밝혔다.

한편 ‘스타킹’은 햇수로 9년이 된 SBS의 장수프로그램으로 예능 최초의 일반인 서바이벌 콘테스트 콘셉트를 탄생시켰다. 400회를 맞는 ‘스타킹’은 ‘스타킹 어워즈’로 진행될 예정이며 이특이 특별MC로 합류, 호흡을 맞춘다. 또 일반인 패 널과 스타 패널들이 함께하는 ‘도전 400’ 기록 달성도 이뤄질 예정이다.

 문지연 기자 annbebe@tvreport.co.kr/ 사진=조성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