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첫방 ‘하이드지킬나’ 현빈·한지민, 이 케미男女 왜 이제왔나②

기사입력 2015.01.22 6:47 AM
[TV줌인] 첫방 ‘하이드지킬나’ 현빈·한지민, 이 케미男女 왜 이제왔나②

[TV리포트=문지연 기자] 케미남신 현빈, 케미여신 한지민의 만남이다.

지난 21일 첫방송 된 SBS 새 수목드라마 ‘하이드지킬, 나’(김지운 극본, 조영광 연출, 이하 하지나) 1회에서는 구서진(현빈)과 장하나(한지민)의 첫만남과 함께 구서진의 또다른 인격 로빈이 5년 만에 다시 나타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구서진은 까칠한, 그렇지만 어딘지 모르게 찌질한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고 장하나는 상큼하고도 발랄한 모습으로 첫인상을 남겼다.

케미남녀의 만남이었다. 현빈과 한지민은 ‘믿고보는’ 로코 킹과 퀸. 두 배우의 만남은 이미 ‘하이드지킬나’는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기 충분했다. 방송 전부터 화제였다. 현빈의 출연작인 ‘하이드지킬나’에 한지민이 출연한다는 소식은 시청자들을 자동으로 TV앞으로 끌어모았고 그 기대를 증명이라도 하듯 두 배우는 아직은 ‘으르렁’거리는 짧은 만남 신에서도 최상의 케미를 끌어올리며 기대를 높였다.

이날 방송된 ‘하지나’에서는 까칠한 구서진의 모습이 먼저 그려졌다. 극 초반 구서진은 심박수가 올라가는 것을 눈치채고 홀로 명상의 시간을 갖는 코믹함으로 다가왔다. 이와 더불어 자신이 상무로 재직 중인 놀이공원에서 고릴라 빙빙이 탈출하자 그를 지켜보다 냉큼 가판대 위로 올라가는 모습은 은근한 찌질함을 보여줘 ‘코믹’을 느끼게 했다.

장하나는 구서진을 도망치게 한 고릴라 빙빙과 반가운 재회를 하며 반전을 안겼다. 놀이공원을 한순간에 아수라장으로 만들 정도로 공포감을 심어줬던 고릴라가 장하나에게는 둘도 없는 친구 같은 존재였다는 사실은 이질적이지만 또 하나의 재미를 남긴 게 됐다. 하지만 구서진이 서커스단에 계약해지를 통보해 둘 사이의 갈등은 시작됐다.

구서진은 해리성 정체장애를 가진 인물. 로빈의 등장을 필사적으로 막기 위해 노력하지만 그럼에도 로빈의 재등장은 막을 수 없는 일이었다. 이는 장하나의 등장 후, 장하나를 볼 때마다 시작된 위기였고 이내 장하나가 위기 상황에 처해 있을 때 로빈이 모습을 드러내며 구서진을 떨게 했다.

현빈은 ‘시크릿가든’ 김주원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돌아왔다. 거기다 까칠한 구서진, 다정다감한 로빈을 한 번에 볼 수 있다니 팬들의 환호성이 이어졌다. 한지민의 캐릭터도 사랑스러움을 극대화시켰다. 다소 과격하면서도 독립심 강한 모습이지만 그마저도 한지민의 옷을 입고 사랑스러워진 ‘장하나’였다. 두 배우의 케미는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를 모았다.

제2의 인격 로빈이 첫회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미 로빈 카드를 꺼내든 ‘하이드지킬나’는 산만했던 초반 전개를 떨치고 몰입도를 한껏 높이고 있다. 이제 첫 발을 뗀 ‘하이드지킬나’의 앞으로의 전개가 시청자들을 끌어당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하이드지킬나’는 세상에서 제일 나쁜 남자 지킬과 세상에 둘도 없는 착한 남자 하이드, 한 남자의 전혀 다른 두 인격과 사랑에 빠진 한 여자의 달콤발랄한 삼각로맨스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문지연 기자 annbebe@tvreport.co.kr/ 사진=SBS ‘하이드지킬나’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