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구의 사랑' 최우식 "역할 비중 상관없이 꼭 하고 싶었다"

기사입력 2015.01.29 3:43 PM
'호구의 사랑' 최우식 "역할 비중 상관없이 꼭 하고 싶었다"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호구의 사랑' 최우식이 표민수 감독과 미팅을 회상하며 "꼭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8층 셀레나홀에서는 tvN '호구의 사랑'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유이, 최우식, 임슬옹, 이수경, 표민수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최우식은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최우식은 표민수 감독과 미팅을 회상하며 "감독님과 미팅을 할 때도 제가 호구로 미팅을 보는 지 몰랐다. 진지하게 감독님께 같이 일을 하고 싶고 비중이 작아도 되니까 잘 살리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비중은 상관없이 잘 하겠다고 말했다. 감독님과 대화를 하다보니 비중이 작던 크던 꼭 하고 싶었다. 욕심이 생기더라"고 설명했다.

'호구의 사랑'은 연애기술 제로의 모태솔로 강호구(최우식 분)가 첫사랑이자 국가대표 수영여신 도도희(유이 분)와 재회 후 복잡한 애정관계, 위험한 우정에 휘말리게 된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코믹 로맨스 청춘물이다. '일리 있는 사랑' 후속으로 오는 2월 9일 월요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이선화 기자 seonflower@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