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거나미치거나' 오연서, 장혁 포옹에 심장이 쿵 "가슴이 이상해"

기사입력 2015.02.04 1:27 AM
'빛나거나미치거나' 오연서, 장혁 포옹에 심장이 쿵 "가슴이 이상해"


[TV리포트=김문정 기자] '빛나거나 미치거나' 오연서가 장혁에게 단단히 빠졌다.
3일 방송된 MBC '빛나거나 미치거나' (권인찬-김선미 극본, 손형석-윤지훈 연출) 6회에서는 왕소(장혁)와 신율(오연서)이 의형제를 맺는 장면이 그려졌다.
왕소는 "아무래도 안 되겠다. 너를 내 사람으로 만들어야겠어.  너같이 계집 같은 놈에게는 나 같은 든든한 형님이 있는 게 딱이다"라며 의형제를 맺자고 제안했다.
이어 "개봉이 너는 나에게 있어서 문과도 같다. 내가 아는 세상 말고 또 다른 세상이 알려주는 배움의 문. 캄캄한 어둠 속에서 가야 할 길을 훤히 열어주는 밝음의 문. 그래서 내 너를 내 곁에 두려고 한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신율은 마음을 열었고 '부부의 끈으로 묶일 수 없다면 형제의 끈으로 묶여 당신 곁에 있겠어요'라고 다짐했다. 왕소는 신율이 의형제를 받아들이자 기뻐했고 언제까지나 함께 있어달라며 끌어안았다.
이후 신율의 가슴은 미친듯이 뛰기 시작했고 백묘(김선영)는 신율이 가슴에 손을 대고 멍한 상태로 있자 또 그놈을 만났느냐고 걱정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고려시대 저주받은 황자 왕소와 발해에서 버려진 공주 신율의 궁궐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로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빛나거나 미치거나'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