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셜록K' 최종훈 "연기자로도 새출발, 두마리 토끼 잡겠다"

기사입력 2015.02.09 4:08 PM
'셜록K' 최종훈 "연기자로도 새출발, 두마리 토끼 잡겠다"

[TV리포트=이우인 기자] FT아일랜드의 최종훈이 연기자로 본격 변신한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9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KBS 신관 5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KBS 웹드라마 '프린스의 왕자' 사전 기자간담회에서 그는 "그전에도 조금씩 연기해왔는데, 이번엔 주인공을 맡아서 섬세하고 신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최종훈은 "힘든 게 있겠지만 극복해서 새로운 연기자로도 출발하고 싶다. 곧 앨범도 나오니 연기, 가수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겠다"는 각오를 덧붙였다.

'프린스의 왕자'는 극중 게임에 푹 빠진 여동생을 둔 열혈 오빠의 이야기로 게임 제작사 ‘캐슬소프트’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웹드라마다. 동명의 웹툰이 원작이다. 연출은 단편영화 '섹스킹'을 통해 유수의 영화제에서 수상한 신주환이 맡는다.

최종훈은 남자주인공 박시현 역에 캐스팅됐다. 전교 1등의 엘리트 역할이다. 자신이 맡은 역할과 자신의 싱크로율과 관련해 최종훈은 "잘난 맛에 사는 친구이기 때문에 성적과는 거리가 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프린스의 왕자'는 오는 3월 중 KBS 홈페이지와 포털사이트 다음에서 선 공개될 예정이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