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프리티랩스타' 산이, 지민·타이미·졸리브이 무대 혹평 "창피할 정도"

기사입력 2015.02.13 6:31 AM
'언프리티랩스타' 산이, 지민·타이미·졸리브이 무대 혹평 "창피할 정도"

'언프리티 랩스타' 산이 지민 졸리브이 타이미

[TV리포트=김명석 기자] '언프리티 랩스타' 산이가 지민, 졸리브이, 타이미 팀 무대에 "창피하다"며 혹평했다.

12일 Mnet ‘언프리티 랩스타’가 방송됐다. 지난해 대한민국을 힙합으로 물들인 ‘쇼미더머니’의 스핀오프 프로그램으로, 국내 최초의 여자 래퍼 컴필레이션 앨범 제작을 놓고 8인의 실력파 여자 래퍼들이 펼치는 치열한 생존경쟁을 보여줄 예정이다. 제시, 졸리브이, 치타, 지민(AOA), 타이미, 키썸, 릴샴, 육지담까지 8인의 여자 래퍼들이 격돌했다.

이날 방송에선 버벌진트의 음악을 바탕으로 2번 트랙 슬옹, 3번 강남 트랙을 멤버들이 직접 선택해 랩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민, 타이미, 졸리브이가 슬옹 트랙을 선택해 배틀을 벌이게 됐다.

지민, 타이미, 졸리브이는 의자에 앉아 노래 주제인 '이별'에 맞게 조용한 무대를 선보였다. 그러나 이들의 무대를 지켜본 임슬옹, 버벌진트, 강남은 다소 실망한 표정을 지었다.

특히 산이는 "버벌진트 형한테 좀 창피할 정도다"라며 "음악을 혹시 장난으로 생각하는 거냐. 래퍼의 길을 진지하게 생각하고 여기 나온 거냐. 나 같으면 목숨을 걸고 나올 것 같다. 내가 가지고 있는 걸 다 보여줘도 모자랄 판에 뭐 하는 거냐"라며 혹평했다.

김명석 기자 kms0228@tvreport.co.kr /사진=Mnet '언프리티랩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