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영, 정성 가득 팬 선물에 감동…"내가 더 잘할게요"

기사입력 2015.03.04 10:05 AM
    페이스북 트위터



박민영, 정성 가득 팬 선물에 감동



[TV리포트=홍의석 기자] 배우 박민영이 자신을 위해 정성껏 생일 선물을 준비해준 팬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박민영은 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아잉 고마워요. 모두들 날 생각해주는 마음으로 써내려갔을 그 마음에 리본달았을 그 마음에 감동했다는 힛 내가 더 잘할게요 쪽 thank you so much"라는 감사의 메시지와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팬들이 준비해준 생일 선물과 함께 '꽃받침' 포즈로 환한 미소를 보이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박민영의 모습이 담겼다. 박민영의 화사한 미모와 함께 그녀를 향한 팬들의 지극한 사랑이 보는 이의 마음을 훈훈하게했다.



한편 배우 박민영은 2006년 MBC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으로 연기자로 데뷔했다. 이후 그는 그동안 '아이엠 샘' '성균관 스캔들' 씨티헌터' '영광의 재인' 등 하는 작품들마다 히트를 치며 사랑을 받았다. 



박민영은 최근 종영된 KBS-2TV '힐러'에서 채영신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사진출처=박민영 트위터>

연예 윤지혜, 영화 ‘호흡’ 1차-2차 폭로…오늘(16일) 영화사 입장발표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배우 윤지혜가 본인이 촬영한 영화 ‘호흡’ 촬영 현장 관련해 1차와 2차에 걸쳐 폭로했다. 이에 영화 ‘호흡’ 측은 사실 관계를 파악 및 정리하는 대로 16일 공식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윤지혜는 지난 14일과 15일 영화 ‘호흡’을 촬영하며 겪었던 일을 SNS에 차례로 공개했다. 오는 19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호흡’에 대해 윤지혜는 14일 “불행포르노 그 자체다”며 “권만기 감독에 대해서는 “욕심만 많고 능력은 없지만 알량한 자존심만 있는 아마추어와의 작업이 얼마나 위험천만한 짓인지, 얼마나 무모한 짓인지 뼈저리게 느꼈다”고 분노를 표출했다.윤지혜의 게시물은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이에 윤지혜는 15일 한 번 더 “너무 괴롭고 죽을 것 같아서 참을 수 없게 됐다. 묵인하는 것보다 털어놓고 벌어지는 이후의 일들을 감당하는 것이 제 건강에 좋을 것 같았다”고 폭로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호흡’ 영화사 측은 지난 15일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16일 중으로 공식입장을 내놓겠다는 계획이다. 영화 ‘호흡’은 제3회 마카오 국제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