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가인 "벌크업 중 살쪘다는 기사, 의기소침해 졌다"

기사입력 2015.03.09 10:59 AM
'컴백' 가인 "벌크업 중 살쪘다는 기사, 의기소침해 졌다"

가인

[TV리포트=김가영 기자] 가수 가인이 뮤직비디오 콘셉트를 위해 벌크업 중 살쪘다는 기사를 보고 의기소침했던 일을 회상했다.

9일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 CGV 영등포에서는 가인의 네번째 미니앨범 'Hawwah'(하와) 컴백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가인, 작사가 김이나가 참석했다.

가인은 "감독님이 뮤직비디오에서 뒷태가 없으면 곤란하다고 하더라. 어떻게 하면 보기 좋게 몸을 만들 수 있을까 생각했다. 하체 운동만 3개월 동안 하루도 안쉬고 했다. 그래서 하체를 크게 만든다고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간에 시사회를 갔다가 살이 많이 쪘다고 기사가 났더라. 중간에 의기소침해졌다. '나는 이런 것이 안어울리는 구나', '나는 말라야하는 이미지구나라'고 느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건강해보이고 탄력적으로 보이고 싶었다"고 밝혔다.

2010년 첫 솔로앨범 '스텝 2/4(Step 2/4)'을 발매했다. 이후 '토크 어바웃 에스', '진실 혹은 대담'을 발매하며 솔로 활동을 이어왔다. 가인은 오는 12일 1년 만에 네번째 솔로 미니앨범 'Hawwah'를 발매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 사진=미스틱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