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가인 "벌크업 중 살쪘다는 기사, 의기소침해 졌다"

기사입력 2015.03.09 11:26 AM
    페이스북 트위터



가인



[TV리포트=김가영 기자] 가수 가인이 뮤직비디오 콘셉트를 위해 벌크업 중 살쪘다는 기사를 보고 의기소침했던 일을 회상했다.



9일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 CGV 영등포에서는 가인의 네번째 미니앨범 'Hawwah'(하와) 컴백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가인, 작사가 김이나가 참석했다.



가인은 "감독님이 뮤직비디오에서 뒷태가 없으면 곤란하다고 하더라. 어떻게 하면 보기 좋게 몸을 만들 수 있을까 생각했다. 하체 운동만 3개월 동안 하루도 안쉬고 했다. 그래서 하체를 크게 만든다고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간에 시사회를 갔다가 살이 많이 쪘다고 기사가 났더라. 중간에 의기소침해졌다. '나는 이런 것이 안어울리는 구나', '나는 말라야하는 이미지구나라'고 느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건강해보이고 탄력적으로 보이고 싶었다"고 밝혔다.



2010년 첫 솔로앨범 '스텝 2/4(Step 2/4)'을 발매했다. 이후 '토크 어바웃 에스', '진실 혹은 대담'을 발매하며 솔로 활동을 이어왔다. 가인은 오는 12일 1년 만에 네번째 솔로 미니앨범 'Hawwah'를 발매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 사진=미스틱엔터테인먼트 제공

연예 ‘녹두전’ 장동윤♥김소현, 더 깊어졌다…로맨틱 키스 엔딩 [콕TV]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녹두전’ 장동윤이 김소현에게 사랑을 고백했다. 키스까지 했다. 이를 강태오에게 들키며 위기를 맞았다. 15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 로코 녹두전’(이하 녹두전)에서는 계속되는 위기 속에 전녹두(장동윤 분)와 동동주(김소현 분)의 관계가 깊어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녹두전’에서는 전녹두가 차율무(강태오 분)의 말을 선택하자 질투했다. 이에 아픈 척하며 차율무의 도움을 받아 함께 말을 탔고, 동동주는 홀로 말을 타야 했다. 김쑥(조수향 분)은 전녹두를 인정했다. 전녹두가 “저 이제 과부들과 함께 하는 거 맞느냐”며 기뻐하자 또 다른 과부는 “가짜 과부만 아니면 안 될 일 없다”고 말했다. 이에 전녹두는 당황했으나 티내지 않았다. 그러던 중 술자리가 길어졌고, 동동주는 취했다. 매화수(이주빈 분)가 “동동주는 취하면 마음에 있는 말을 해버린다. 비밀을 다 불어 버린다”고 하자 전녹두는 당황했다. 동동주가 자신의 비밀을 알고 있었기 때문. 전녹두는 “우리는 이만 집으로 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면서 동동주를 데리고 나가려 했다. 이 때 매화수는 “율무 나으리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집요하게 물었다. 동동주는 의미심장한 미소를 계속 지었다. 결국 전녹두는 차율무에게 거짓 고백하며 입맞춤까지 했다. 술에서 깬 동동주는 괴로워했다. 어미와 딸이 한 남자를 두고 싸웠다는 소문이 나돌았던 것. 전녹두 역시 앵두(박다연 분)의 갑작스러운 등장으로 걱정했다. 앵두에게 ‘언니’라고 부르라고 세뇌시켰다.  차율무는 전녹두를 피해 다녔다. 전녹두에게 동동주를 향한 마음을 고백하기도 했다. 전녹두는 “무례했다. 마음을 접겠다”고 했고, 차율무는 황당해 했다. 전녹두는 “좋아하는 사람이 누구냐. 그 마음은 숨길 수 없다고 하더라. 나는 네 마음을 모르겠다”고 했고, 동동주는 “그건 그냥 술주정”이라며 툴툴거렸다. 서로의 마음을 부정하면서도 걱정하는 마음은 커졌다. 전녹두의 고백을 동동주는 모른 척 하기도 했다. 대비가 역모로 몰렸고, 전녹두는 우연찮게 허윤(김태우 분)의 계략을 눈치 챘다. 과거 광해(정준호 분)는 아이를 죽이려 했다. 그러나 허윤의 뜻에 따라 정윤저(이승준 분)가 아이를 데리고 사라졌다. 정윤저가 광해와 만난 것을 안 허윤은 다시 죽이려 했다. 단오를 맞아 과부들을 꽃단장을 했다. 전녹두는 “밤에 그네 뛰러 가자. 할 말이 있다”고 했고, 동동주는 “안 듣겠다. 무슨 말 할지 다 티난다”며 거절했다. 이에 전녹두는 괴로워했다. 전녹두는 동동주에게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이어 키스했다. 차율무가 이를 봤고, 전녹두와 동동주는 놀랐다.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조선 로코 녹두전’ 방송 화면 캡처 
연예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내년 아들 출산…하얼빈 사주 결과에 ‘깜짝’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이 내년에 아들을 출산할 것이라는 사주를 듣고 놀랐다. 함소원 진화 부부는 15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하얼빈 사주 결과를 보고 “용하다. 잘 본다”고 감탄했다. 이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의 시부모가 중국 하얼빈으로 사주를 보러 가는 모습이 공개됐다. 함소원은 “중국에서는 사주 보는 곳이 음지에 있는 경우가 많다. 유명하다고 간판이 있는 것도 아니다. 유명한 곳은 입소문 통해 예약해야 한다”고 알렸다. 역술가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18살 나이차에 화들짝 놀랐다. 이에 함소원은 당황했고, ‘아내의 맛’ 멤버들을 웃음을 터트렸다. 우선 역술가는 “며느리는 44살이고, 28살 이전에 고생을 많이 했다. 굴곡이 많고 늘그막에 필 운명”이라며 “이런 팔자는 솔직하며 마음은 나쁘지 않은데, 성격이 좀 있다”고 말했다. 이에 함소원은 놀라며 인정했다. ‘아내의 맛’ 멤버들도 “용하다”고 입을 모았다. 역술가가 “며느리 자주 보느냐”고 묻자 함소원 시어머니는 “그렇다”고 답했다. 역술가는 “자주 보면 성격을 알 텐데 돌려 말하는 법이 없다”고 강조했다. 시부모는 “둘이 왜 자꾸 싸우는지 봐 달라”고 물었고, 역술가는 “진화는 불이고, 함소원은 흙이라서 둘이 잘 안 붙는다. 중간에 물이 없다. 소통이 잘 안 돼서 싸우는 거다. 하지만 평생 싸우면서도 같이 잘 살 거다. 두 분은 옥신각신하며 백년해로할 팔자”라고 알렸다. 이어 “주거 환경을 물이랑 가까이 하면 좋다. 집안에 물을 들여놓아도 좋다”고 덧붙였다. 특히 역술가는 “첫째가 딸이라고 했다. 딸이 태어나서 둘의 관계를 좋게 만들어 줬다. 두 분 사주팔자를 보면 둘째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내년 중순쯤 가질 것 같다. 아들일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시부모는 기뻐했고, 함소원은 화들짝 놀랐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 화면 캡처
연예 ‘한밤’ 방탄소년단, 3만 아랍 아미 홀린 매력 “현지 문화까지 존중” [콕TV]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3만 명의 아랍 아미들을 홀렸다. 현지 문화까지 존중하는 공연으로 주목 받았다.  15일 방송된 ‘본격 연예 한밤’(이하 한밤)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해외 가수 최초로 야외 공연장 콘서트를 연 방탄소년단을 공개하면서 “현지 문화를 존중하는 공연이었다”고 알렸다. ‘한밤’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사우디아라비아 문화를 존중, 일부 안부를 수정했다. 공연장에 기도실을 따로 마련하기도 했다. 또한 방탄소년단은 공연을 통해 “마싸알 풀(멋진 저녁입니다)”이라면서 사우디아라비아 맞춤 인사를 했다. 3만 객석을 꽉 채운 아랍 아미들은 방탄소년단의 곡을 따라 부르며 열광했다. 방탄소년단 역시 ‘작은 것들을 위한 시’ ‘페이크 러브(Fake love)’ 등 화려한 퍼포먼스로 무대를 꽉 채웠다. 특히 방탄소년단 뷔는 “다음에 또 여기 꼭 오고 싶다”며 “정말 행복하게 돌아갈 수 있을 것 같다”고 감사의 뜻을 드러냈다. SBS 기자는 “사우디는 엄격한 이슬람 율법을 가장 강하게 적용하는 나라이기 때문에 외국인이라도 사우디에서는 부부를 증명하는 서류를 내야 호텔에서 한 방을 쓸 수 있었다”며 “방탄소년단 공연 나흘 전 쯤에 외국인 남녀 호텔 투숙을 조건 없이 허용했다. 사우디의 보수적 문화를 고려하면 과감한 조치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본격 연예 한밤’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