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 유준상, 프로젝트 또 가동? “고아성 집안 기품있게”

기사입력 2015.03.24 11:01 PM
‘풍문’ 유준상, 프로젝트 또 가동? “고아성 집안 기품있게”

[TV리포트=하수나 기자] 유준상이 고아성의 집안을 기품있게 격상시키려는 계획을 시작했다. 

24일 방송된 SBS ‘풍문으로 들었소’에선 정호(유준상)가 서봄(고아성)의 집안을 두고 또다시 계획을 세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호는 서봄이 한문으로 된 법률서를 완전히 이해하는 모습을 보고 흡족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정호는 양비서(길해연)에게 “그 애 할아버지가 도장업을 했다는데 그게 아주 좋은 영향을 준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 애 집안을 기품있게 격상시킬수도 있을거 같아요”라며 “청렴하고 건강한 서민, 거기에 더해 유서깊은 유학자 집안으로 말이지”라며 서봄의 가문을 조작해 다른 사람들에게 그럴듯하게 보이고픈 계획을 세웠다. 

그런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인상이 서민집안인 처갓집에서 하루를 보내며 처갓집 식구들과 친해지는 모습이 그려지며 눈길을 모았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