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비록' 김상중, 자책하는 김태우 앞 무릎 꿇었다

기사입력 2015.03.29 11:05 PM
    페이스북 트위터



징비록



[TV리포트] '징비록' 김상중이 김태우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



29일 방송된 KBS1 대하사극 '징비록'(정형수 정지연 극본, 김상휘 김영조 연출)에서는 전쟁에 방비해야 한다고 수차례 류성룡(김상중)이 조언했지만, 이를 듣지 않아 왜침에 무너지고 말았다면서 자책하는 선조(김태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선조는 일련의 사태가 왜변이 아닌 전쟁임을 알고는 충격을 받고 기절했다. 정신을 차린 뒤에는 김성일 등 잘못된 통신사의 보고를 전쟁의 원흉이라고 몰아세우며 김성일을 잡아들이라고 명령하는 등 전쟁의 책임을 다른 데 전가했다.



그러나 이내 선조는 "이 모두가 과인의 탓이다. 내 일찍이 경의 말을 들었어야 했는데"라며 자책했다. 류성룡은 수차례 선조에게 왜침이 있을 거라 조언했지만, 선조는 전쟁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하며 류성룡의 말을 묵살했다.



류성룡은 자책하는 선조 앞에서 무릎을 꿇은 뒤 "전하, 이 모든 것이 신들의 불찰이옵니다. 신 또한 '설마'하는 마음에 긴장을 놨사옵니다"라고 사죄했다.



편집국 기자 newsteam@tvreport.co.kr / 사진=KBS1 '징비록' 화면 캡처

연예 '동상이몽2' 강남♥이상화, 처갓집 방문 #15kg 찐 이유 #귀화 감동[콕TV] [TV리포트=손효정 기자] 강남과 이상화 부부에 대한 이상화 부모님의 심경이 '동상이몽2'를 통해 전해졌다.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강남과 이상화가 신혼여행을 다녀온 뒤 처갓집에 첫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이상화의 부모님은 새벽부터 일어나서 딸 부부를 기다리면서 요리를 했다. 음식점 수준으로 음식을 준비하면서 큰손의 위엄을 드러냈다. 특히 이상화의 어머니는 격세지감을 느끼며 "벌써 상화가 시집을 가서 사위를 데리고 오다니. 강남이만 믿고 보내는 거지"라고 말했다.강남과 이상화 부부는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등장했다. 두 사람은 장인 어른 부부에게 큰절을 하면서 부부가 됨을 알렸다. 이때 강남은 부부가 된 것이 실감났다고 했다.그러나 강남과 이상화는 호칭 문제로 투닥거렸다. 강남은 '여보'라고 불러달라고 했지만, 이상화는 "싫어. 난 자기라고 할 거야"라고 말했다. '여보'라는 표현이 부끄러워서 잘 나오지 않는다고. 이를 지켜본 최수종 하희라 부부는 공감했다. 이 집은 반대였다. 하희라는 '자기'가 싫고, 최수종은 '여보'가 싫다고. 특히 최수종은 "저는 드라마에서도 '여보'를 해본 적이 없다. 대본에 있으면 감독님께 살짝 말한다. 느낌이 안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화의 어머니는 성격이 호탕하고 강남을 매우 예뻐했다. 어머니는 요리를 하면서 계속 강남에게 먹어보라고 했다. 강남이 맛있게 먹는 모습에 어머니는 흐뭇해했다. 그러나 이상화는 "엄마 때문에 15kg가 쪘다"고 어머니를 말렸다.이어 맛있게 식사를 하면서 강남과 이상화, 이상화 부모님은 많은 얘기를 나눴다. 이상화의 아버지는 "강남이 귀화를 한다고 뛰어다닐 때 감동받았다"고 속내를 밝혔다. 사실 이상화의 어머니는 딸이 국가대표이기에 강남의 국적 때문에 고민이 많았다고. 강남은 "원래 귀화하려고 했는데, 상화 씨와 만나고 더 서둘렀다"고 설명했다.또한 이상화 부모님은 딸 자랑도 잊지 않았다. 이상화의 아버지는 "상화가 중학교 때부터 스케이팅을 했는데 고1 때 차를 사줬다"고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한편, 최수종과 하희라 부부의 장흥 살이도 공개됐다. 두 사람은 감성돔 낚시에 나섰다. 최수종이 낚시에 성공하고 기뻐하는 가운데, 하희라는 표정이 좋지 않았다. 화장실에 가고 싶다는 것. 화장실이 없는 터라 다시 집으로 돌아가는 해프닝이 벌어졌다.다시 배로 돌아간 두 사람은 감성돔 회를 먹었다. 이후 육지로 돌아오고 부부는 동네 어른들에게 감사의 의미로 직접 잡은 쭈꾸미와 삼계탕으로 요리를 만들어 대접했다.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