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리폿]뭘 새삼스레, 감성변태 유희열 이잖아

기사입력 2015.04.06 8:44 AM
[뮤직@리폿]뭘 새삼스레, 감성변태 유희열 이잖아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뮤지션 유희열이 객석을 향해 농담을 던졌다. 19금 수위를 넘나들었다. 하지만 관객들은 함께 웃었다. 오히려 유희열이 “지금 이 자리에 딸이 와있어서 걱정된다. 하지만 알아서 잘 자라줄 거라 믿는다”고 너스레를 이어갔다.

6일 오전 유희열은 자신이 이끄는 토이 공식홈페이지에 감사와 사과의 뜻을 담은 글을 게재했다.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진행된 콘서트 ‘다 카포(Da Capo)’에서 유희열은 화려한 보컬 라인업을 대동해 감동과 웃음을 전했다. 특히 웃음 포인트는 유희열의 재치 있는 입담에서 비롯됐다.

하지만 이 부분을 두고 유희열은 걱정했나보다. “3일 동안 짓궂은 농담에도 웃어주시고 엉성한 무대에도 박수쳐 주시던 모습이 선하네요”라며 “이번 공연 중에 경솔한 저의 가벼운 행동과 말에 아쉽고 불편해하시는 분들도 계셨을텐데.. 무척이나 죄송해지는 밤이기도 합니다 오랜시간 아끼고 간직해온 기억들도 한마디의 말로 날려버릴 수도 있다는 사실을 더 깊게 새기면서 살아가야 겠단 생각에 부끄럽고 마음이 무거워 집니다. 정말 죄송합니다”고 고개 숙였다.

사실 이날 공연장에서도 유희열은 자신이 뱉은 말에 대해 “이 자리에 어른들이 계셨다면 정말 죄송하다. 오랜 시간 함께 해온 팬들과 함께 하다 보니 제가 (편한 마음에) 그랬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유희열은 무대 위 등장하는 가수들이 등장할 때 마다 그 상황에 맞는 소개로 분위기를 전환시켰다. 물론 상대에 따라 성적인 농담을 연상케 하는 멘트도 있었다. 때로는 객석을 향한 ‘짓궂은’ 발언도 함께 했다.

그런데 만약 유희열이 방송에서 정도만 걷는, 재미를 쏙 뺀 정갈한 진행만 했다면 어땠을까. 갑자기 공연에서 이탈했다면 그 파급력은 더 커지지 않았을까.

그동안 유희열에게는 ‘감성 변태’라는 타이틀이 항상 따라 붙었다. 라디오 DJ에서도 그랬고, 음악프로그램 MC로도 그랬다. 심지어 지상파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서도 유희열만의 변태스러운, 하지만 그냥 웃고 넘길 수 있는 농담을 던졌다. 누구보다 그 수위를 적절히 지키며 웃음을 안겼다.

뭘 새삼스레 불편해하고 또 사과를 하나, 감성변태 유희열인 걸.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안테나 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