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정에 반하다' 정경호, 김소연 향한 통증 시작 됐다

기사입력 2015.04.10 10:14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용미란 기자] '순정에 반하다' 김소연과 정경호가 또 한 번 부딪쳤다.



10일 방송된 JTBC '순정에 반하다'에서 강민호(정경호)와 김순정(김소연)은 병원에서 마주쳤다.



이날 강민호는 자신에게 사과를 하지 않은 김순정에게 “입으로만 나불거리는 사과, 사과는 말로만 하는 게 아니야. 대가로 하는 거다”라고 입을 열었다.



강민호는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김순정에게 헤르미아를 배신하고 공범이 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김순정의 대답은 변하지 않았다.



이때 강민호는 “사과는 됐고, 넌 이제 끝난 거다. 나중에 삼촌 감옥에 보낼 때 너도 뭐 하나 엮어서 보내주겠다. 말 나온 김에 그 잘난 애인부터, 어디 한 번 제대로 탈탈 털어주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기서 말하는 김순정 애인은 마동욱(진구)을 말한다. 그리고 그는 이미 죽었다. 김순정은 “먼지하나 없이 깨끗한 사람입니다”라고 말했다.



마동욱의 사정을 모르는 강민호는 “하지만 곧 넌 네 남자를 버리고 싶어서 안달이 날거다. 바닥까지 추락한 남자를 얼마나 오랫동안 사랑 할 수 있냐”고 빈정거렸다.



이를 들은 김순정은 “어떻게 사람이 다시 살아나도 똑같을 수 있냐. 당신은 그냥 딱 양아치다. 어디 마음대로 협박해보라”고 큰소리를 쳤다.



한편 김순정이 돌아간 뒤 정경호는 심장을 부여 잡고 작은 통증을 호소했다.



용미란 기자 yongmimi@tvreport.co.kr /사진= JTBC '순정에 반하다'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