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종영 ‘내반반’, 반짝이지 못한 ‘반토막’ 드라마

기사입력 2015.04.13 1:32 AM
[TV줌인] 종영 ‘내반반’, 반짝이지 못한 ‘반토막’ 드라마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논란으로 시작을 알린 드라마 ‘내 마음 반짝반짝’이 반쪽 마침표를 찍었다. 첫 촬영은커녕 대본 리딩 전부터 잡음으로 시끄러웠던 SBS 주말드라마 ‘내 마음 반짝반짝’(조정선 극본, 오세강 김유진 연출, 이하 ‘내반반’)은 12일, 26회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바쁘고 정신없이 돌아가는 드라마 촬영장에서 잡음이 이는 것은 다반사지만, 이렇게까지 공개적으로 문제가 많은 드라마도 흔치 않다. ‘내반반’에 일었던 논란의 역사를 되짚어봤다.

‘내반반’은 방송 전부터 모두의 주목을 받았다. 당초 ‘장사의 신 이순정’으로 알려졌던 이 드라마가 캐스팅 확정 보도자료까지 낸 상황에서 출연진 교체를 하게 된 것. 극의 주인공이자 중심이 되는 이순진 천운탁 역에 이름을 올렸던 김정은 김수로가 계약서 작성까지 마친 상황에서 단체 대본 리딩을 앞두고 돌연 하차를 선언했다.

김수로는 당시 소속사를 통해 MBC ‘일밤-진짜 사나이’출연 당시 얻은 부상으로 인해 드라마 촬영에 어렵게 돼 부득이하게 하차를 결심했다고 밝혔지만, 김정은이 드라마 출연을 번복한 이유에 대해서는 시원히 알려지지 않았다. 주연 배우의 출연 번복에 제작사는 법적조치까지 거론했지만 결국 이를 철회했고, 장신영 배수빈을 캐스팅 해 새로운 판을 짰다. 당시만 해도 ‘비온 뒤 땅이 굳는다’는 말을 보여주겠다며 “좋은 작품으로 시청자께 보답 드리겠다”고 다짐했다.

하지만 시작 전 진통이 드라마에 약이 되진 못했다. ‘노이즈마케팅’이라는 단어의 순기능으로 ‘내반반’을 향한 이목 집중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있었지만, 시청률은 처참했다. 이미 주말 안방극장을 집어삼킨 경쟁작 ‘전설의 마녀’를 상대하기에 ‘내반반’이 설 곳은 좁았고, 전작 ‘미녀의 탄생’이 기록한 시청률에 절반도 미치지 못하는 시청률을 기록했다. 

방송 2회 만에 2.1%(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라는 기암 할 성적표를 받아든 ‘내반반’은 ‘역대 드라마 최저 시청률 3위’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이후에도 줄곧 2%대 시청률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이로 인해 드라마가 시작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부터 ‘조기종영 설’에 시달려야했다. 종영을 앞두고 시청률이 상승했지만, 이미 당초 계획됐던 50부작에서 반토막을 조금 넘는 26부작으로 결정된 후였다. 

시청률 고전 속에서도 배우들은 열연했다. 하지만 주인공 세 딸 중 둘째 이순수를 연기하던 이태임이 건강상의 이유로 촬영에 불참하며 다시 한 번 논란 속으로 휘말렸다. 이후 이태임은 자신이 출연 중이던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상대 출연진에게 욕설을 했다고 알려지며 논란은 더욱 커졌다. 병원에 입원, 검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던 이태임은 몸을 추스르고 잠시 촬영장에 복귀했지만 앞선 논란이 쉬이 가라앉지 않자 결국 하차했다. 여기에 이태임이 연기했던 이순수 역에 다른 배우를 대체 투입하기 위해 긍정 검토했지만, 그 사이에 드라마 조기 종영이 결정 나며 수포로 돌아갔다.

결국 ‘내반반’은 18회 분이 방송 된지 이틀 지난 시점에서 “애초 50회분으로 기획됐던 ‘내반반’이 4월 12일 방송될 26회를 끝으로 ‘조기 종영’을 결정했다”고 소식을 알렸다. 극의 중심이 될 하나의 큰 사건이 조금씩 마무리 되고, 주인공 세 자매에 또 하나의 시련이 닥쳤거나, 새로운 사랑이 시작될 즈음이었다. 완벽한 극의 소개가 마무리 되고, 극을 이끌어갈 사건을 하나 둘 씩 시청자가 이해하는 시점이었다.

이렇게 조기종영을 선언한 후 ‘내반반’은 벌려둔 이야기를 급속도로 마무리하기 시작했다. 제 꿈에 한 발자국 다가선 이순정(남보라)는 이후 묘한 삼각관계를 형성하나 싶었던 장순철(이필모) 차도훈(오창석)과 흐지부지하게 이를 마무리했고, 장순철은 급속도로 전부인 차예린(차수연)과의 이야기를 이어갔다. 마지막 회에서 도훈은 미국 유학을 앞두고 순정에게 프러포즈 하며 두 사람의 사랑을 완성시켰다. 이태임의 하차에 그와 러브라인을 시작했던 표성주(윤다훈)은 감쪽같이 사라지고 말았다.

특히 천운탁(배수빈)의 악행을 알고, 복수를 다짐했던 이순진(장신영)은 이진삼(이덕화) 살인교사 및 뇌물 청탁 등의 혐의로 법정에 서게 된 천운탁을 위해 탄원서를 써줬고, 자신을 욕심냈기에 나쁜 짓을 행했다는 천운탁을 용서했다. 법정에서 10년형을 선고받은 천운탁은 시간이 흘러 5년 만에 귀휴를 나와 순진과 마주했고, 이 상황에서 두 사람은 5년 후의 재결합 가능성을 남기며 모든 이야기의 마침표를 찍었다.

서민의 딸로 태어난 세 자매가 가진 자들의 횡포 속에서 집안의 복수와 자신의 성공을 위해 살아가는 성장 이야기를 담겠다던 ‘내반반’은 착한 드라마를 표방했지만, 완벽한 마무리를 짓지 못한 채 ‘논란의 드라마’로 남게 됐다. 그나마 마지막까지 함께한 시청자를 위해 묵묵히 제 몫을 다한 배우들의 ‘속 끓은’ 노력만은 남았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