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가 승리-박봄 언팔?’ 의도였나, 실수였나…팬들 와글와글

기사입력 2015.04.16 9:59 AM
‘YG가 승리-박봄 언팔?’ 의도였나, 실수였나…팬들 와글와글

[TV리포트=김예나 기자] YG패밀리는 익히 유명하다. YG엔터테인먼트 소속가수들 사이 끈끈한 우애를 표현하는 단어로 통용된다. 그래서 마치 YG패밀리가 된다면 언제든지 따뜻하게, 보호받을 수 있을 거란 막연한 기대를 품게 된다.

하지만 16일 오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양현석의 인스타그램으로 팬들 사이에서 한바탕 난리가 났다. 양현석 대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팔로우에서 빅뱅의 승리와 투애니원의 박봄을 내보냈다. 이른바 언팔로우, 더 이상 친구로 맺지 않겠다는 의미다.

몇 시간 전만 해도 양현석 대표의 인스타그램 친구였던 승리와 박봄은 사라졌다. 16일 오전 기준 양현석 대표의 팔로우는 빅뱅의 지드래곤 태양, 투애니원의 산다라박 씨엘만 남겨진 상황.

물론 양현석 대표의 의도가 아닐 수 있다. 다른 게시물을 올리는 과정에서 실수로 벌어진 상황일 수 있다. 이를 인지한지 못해 몇 시간 째 방치하고 있는 것일 수 있다. 그러나 팬들이 마냥 양현석 대표의 ‘단순 실수’라고 볼 수 없는 건 지난해 승리와 박봄의 사건이 연장선에 오르기 때문이다.

승리는 교통사고를 냈고, 박봄은 마약 밀반입 논란에 휘말려 양현석 대표의 골머리를 앓게 했던 바. 2014년 승승장구했던 YG엔터테인먼트와 함박미소를 지었던 양현석 대표에게 승리와 박봄의 사건은 오점으로 남았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