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정' 차승원, 영창대군 살려달라는 정명공주 '차갑게 외면'

기사입력 2015.04.21 11:01 PM
'화정' 차승원, 영창대군 살려달라는 정명공주 '차갑게 외면'


[TV리포트=김문정 기자] '화정' 차승원이 결국 영창대군을 역모로 잡아넣었다. 

21일 방송된 MBC '화정' (김이영 극본, 김상호-최정규 연출) 4회에서는 광해군(차승원)이 인목대비(신은정)의 아비와 영창대군을 역모죄로 잡아넣는 장면이 그려졌다. 

앞서 이이첨(정웅인)은 은자 탈취사건을 역모로 꾸며 거짓 상소를 올렸고, 광해군은 고민 끝에 결단을 내렸다. 어린 영창대군은 이유도 모른 채 끌려갔고, 정명공주 역시 충격에 휩싸였다. 정명공주는 바로 광해군을 찾아가 어린 영창대군은 아무것도 모르니 풀어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광해군은 "왕실에 어린아이는 없다. 죄없는 이도 없고. 허니 영창은 그 죗값을 치르게 될 것이다"라고 냉정하게 말해 이후 전개에 기대를 모았다. 

'화정'은 고귀한 신분인 공주로 태어났으나 권력 투쟁 속에서 죽은 사람으로 위장한 채 살아간 정명공주의 삶을 다룬 드라마로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화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