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그리맘' 지수, 지현우에게 "윤예주, 김태훈이 죽였다"

기사입력 2015.04.22 10:35 PM
'앵그리맘' 지수, 지현우에게 "윤예주, 김태훈이 죽였다"


앵그리맘

[TV리포트=김문정 기자] '앵그리맘' 지수가 지현우에게 윤예주 사건의 진범을 털어놨다. 

22일 방송된 MBC '앵그리맘' (김반디 극본, 최병길 연출) 11회에서는 복동(지수)이 노아(지현우)에게 모든 걸 털어놓는 장면이 그려졌다. 

노아는 동칠(김희원)의 집에서 복동을 데려왔고 보호자를 자처했다. 또한 복동의 형 면회까지 함께 다녀왔다. 

이후 복동은 노아에게 "제가 안죽였어요. 이경이"라며 담담히 털어놨다. 복동은 그럼 누가 죽인 거냐는 물음에 도정우 선생이라고 털어놔 파란을 예고했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앵그리맘'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