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노키오’ 윤균상, 차기작 ‘너사시’ 확정…하지원·이진욱과 호흡

기사입력 2015.05.06 8:32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윤균상이 ‘너를 사랑한 시간, 7000일’ 출연을 결정했다.



6일 윤균상의 소속사 뽀빠이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TV리포트와의 통화에서 “윤균상이 SBS 새 주말드라마 ‘너를 사랑한 시간, 7000일’(민효정 극본, 조수원 고재현 연출, 이하 ‘너사시’)출연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극중 윤균상은 성격, 외모 하나 빠지는 거 없는 완벽한 인물로 신분을 숨긴 재벌 3세 이승희 역을 맡아 하지원, 이진욱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지난해 ‘피노키오’에서 기하명(이종석)의 형 기재명 역을 맡아 선한 인상과 달리 아픈 속내를 품고 있는 인물을 자연스럽게 소화해 많은 관심을 받았던 윤균상은 ‘갑동이’ ‘피노키오’를 통해 호흡 맞췄던 조수원 감독과 다시 한 번 만나게 됐다.



대만의 국민드라마 ‘아가능불회애니(我可能不會愛你)’를 원작으로 한 ‘너사시’는 오랜 시간 우정을 이어온 남녀가 서른에 접어들면서 겪는 성장통을 그린 드라마로, ‘옥탑방 고양이’  ‘풀하우스’ 등을 집필한 민효정 작가와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 등을 연출한 조수원 감독이 함께한다. 하지원 이진욱이 출연을 확정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너사시’는 ‘이혼변호사는 연애중’ 후속으로 오는 6월 방송 될 예정이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윤균상)

연예 '꽃길만 걸어요' PD "막장無 청정 스토리+9회말 2아웃 역전하는 내용" [TV리포트=석재현 기자] '꽃길만 걸어요' 연출을 맡은 박기현 PD가 "다른 일일드라마들과 달리 막장 클리셰가 없다"며 다른 일일드라마와의 차이점을 꼽았다. 24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라마다 신도림 호텔에서 열린 KBS 1TV '꽃길만 걸어요' 제작발표회에서 박기현 PD는 이같이 말하며 "다른 일일드라마에 불륜, 임신 등 막장 요소가 나오지만, '꽃길만 걸어요'는 건강한 이야기로 구성됐다. 청정 음식 같은 느낌"이라고 밝혔다.이어 "야구에서 3~5번 클린업 트리오처럼 드라마에선 주연이 매우 중요한데, 이 드라마는 주변 캐릭터들의 이야기도 재밌게 구성됐다"며 "캐릭터 하나하나가 살아 움직인다. 자부심을 가지고 말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또 박 PD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는 말처럼, 주인공이 9회말 투아웃처럼 극단적으로 몰려 있는데 굴하지 않고 자기 운명을 개척하며 과거 꿈도 이루고 사랑도 만나는 성장드라마 성격이 강하다. 시청자들에게도 희망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덧붙였다.'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 주부 강여원(최윤소 분)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 분)의 심장이 쿵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다. 오는 28일 오후 8시 30분 첫방송.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문수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