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앵그리맘' 시청률 상승과 함께 유종의 미

기사입력 2015.05.08 7:35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MBC 수목 드라마 '앵그리맘'이 시청률 상승과 함께 유종의 미를 거뒀다.



8일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앵그리맘' 마지막회는 9.0%(이하 전국 일일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회(7.9%)보다 1.1% 포인트 상승한 수치이자 동시간대 2위 기록. 이날 1위는 KBS2 '착하지 않은 여자들'(11.5%)이, 3위는 SBS '냄새를 보는 소녀'(6.9%)가 각각 차지했다.



'앵그리맘' 마지막회에서는 강수찬(박근형), 홍상복(박영규), 주애연(오윤아), 도상우(김태훈), 안동칠(김희원)의 악행이 밝혀지고, 법의 심판대에 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강자(김희선)는 정의구현을 위해 끝까지 싸웠다.



'앵그리맘'은 한때 '날라리'였던 젊은 엄마가 다시 고등학생이 돼 한국 교육의 문제점을 정면으로 마주하면서 헤쳐나가는 통쾌활극이다. 오는 13일부터는 MBC 새 수목드라마 '맨도롱 또똣'이 방송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앵그리맘' 화면 캡처

연예 김하늘X윤상현X이도현, JTBC ‘18 어게인’으로 만난다 [공식] [TV리포트=조혜련 기자] 25일 JTBC 새 드라마 ‘18 어게인’(에이틴 어게인)의 라인업이 확정됐다.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의 만남이 기대를 모은다.‘18 어게인’에서 김하늘은 워킹맘들의 워너비 정다정을 연기한다. 열여덟 쌍둥이 남매를 둔 엄마이자 늦깎이 신입 아나운서로 일과 가사 모두 척척 해치우는 프로페셔널함은 물론 따스한 인성까지 지녔다.윤상현과 이도현은 각각 37세 홍대영과 18세 홍대영으로 분해 2인 1역을 소화한다. 홍대영은 고교시절 농구대회를 휩쓸며 각광받았던 농구 천재였지만, 현재는 흔한 아저씨일 뿐. 하지만 인생을 후회하던 순간 37세의 영혼을 지닌 채 18세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간 홍대영은 ‘고우영’으로 이름을 바꾸고 2회차 인생을 살아가게 되는 인물이다.윤상현은 아내에게 이혼서류를 받고 자식에겐 무시당하고 직장에선 해고된 흔한 아저씨 37세 홍대영으로 분해 현실 공감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코믹연기부터 정통 멜로 연기까지 매 작품마다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 든 연기로, 인간미 넘치고 다정다감한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아온 윤상현이 ‘18 어게인’에서 김하늘과 이혼 위기에 놓인 부부 연기를 어떻게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18살 홍대영을 연기하게 된 이도현은 열여덟의 외모와 어른스러운 반전 매력으로 여심을 자극할 예정.전작들을 통해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 든 착붙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대세 배우 이도현이 그릴 홍대영에 기대감이 모인다.‘18 어게인’ 제작진은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은 탄탄한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은 물론, 독보적인 매력으로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올 하반기 시청자분들께 웃음과 감동, 그리고 위로를 동시에 선사할 수 있는 공감되는 드라마로 찾아뵙겠다. 기대해 달라”라고 밝혔다.영화 ‘17 어게인’을 원작으로 하는 ‘18 어게인’은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를 그린다. 올 하반기 첫 방송 예정.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연예 ‘머니게임’ 고수X이성민, 판도라의 상자 품은 ‘시한폭탄’ 케미 [TV리포트=조혜련 기자] 25일 tvN 수목드라마 ‘머니게임’ 측이 고수와 이성민의 시한폭탄 케미 현장을 공개했다.앞선 방송에서는 바하마의 먹튀를 막기 위한 ‘한국형 토빈세’ 도입을 추진, 오월동주(吳越同舟)해온 고수(채이헌 역)와 이성민(허재 역)이 실패를 딛고 진정한 연합군을 결성했다. 이들은 해외 약탈 자본을 향해 가할 시원한 반격을 기대케 하는 바.그러나 고수와 이성민의 조합은 기대감과 동시에 일촉즉발 긴장감도 동시에 선사한다. 극중 고수의 부친 정동환(채병학 역)을 살해한 장본인이 이성민이기 때문. 이를 모르는 고수는 이성민과 국가관을 공유하고 좌절감을 나누면서 아슬아슬한 동행을 하고 있다. 따라서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을 때 고수가 받을 충격과 배신감은 가히 짐작하기 힘들 정도다.이런 상황에도 고수와 이성민의 연기 앙상블은 두 남자의 아슬아슬한 동행이 호응을 얻는 비결 중 하나다. 먼저 이성민은 완벽한 완급조절을 통해 ‘시스템이 만들어낸 괴물’ 허재라는 입체적인 악역을 탄생시켰고 고수는 정의를 중시하는 이상적인 관료에서, 현실의 벽에 처절히 부딪히면서 점차 타협적으로 변모하는 모습을 설득력 있게 그러내며 호평을 얻고 있다.더욱이 극 초반부에 평행선처럼 맹렬히 대립하던 두 사람이 한 방향을 바라보기 시작하면서 형성된 비장미는 시청자들에게 묵직한 여운을 선사하고 있다. 이에 클라이맥스에 돌입함에 따라 갈수록 무게감과 텐션을 더해가는 고수-이성민의 브로맨스가 어떤 결말을 맞이할 지 궁금증이 고조된다.‘머니게임’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