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정에 반하다' 김소연, 정경호 심장 기증자 알았다 ‘떠날까’

기사입력 2015.05.09 11:04 PM
'순정에 반하다' 김소연, 정경호 심장 기증자 알았다 ‘떠날까’

[TV리포트=용미란 기자] '순정에 반하다'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다.

9일 방송된 JTBC '순정에 반하다'에서 이준희(윤현민)는 강민호(정경호)의 심장 기증자가 마동욱(진구)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날 이준희는 강민호의 갑작스러운 인격 변화 역시 마동욱의 심장에서 비롯된 것임을 눈치 챘다. 그는 김순정(김소연)이 강민호에게 끌리는 이유도 이 때문이라고 추측했다.

이준희는 정보원을 동원해 관련 정황을 더 캤다. 이어 검경찰 인맥을 이용해 강민호를 불법 의료 정보 취득 혐의로 잡아 넣었다.

이 와중에 이준희는 김순정을 찾아가 강민호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알렸다. 이를 들은 김순정은 경찰서를 찾았다 강민호가 진구의 심장을 이식 받은 사실을 알아챘다.

용미란 기자 yongmimi@tvreport.co.kr /사진= JTBC '순정에 반하다'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