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검사’ 김선아, 주상욱에 “검사되면 사귀어줄게” 약속

기사입력 2015.05.21 1:50 AM
‘복면검사’ 김선아, 주상욱에 “검사되면 사귀어줄게” 약속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복면검사’ 김선아가 오랜 약속을 지킬까.

20일 첫 방송된 KBS2 ‘복면검사’ 1회에선 어린 대철(주상욱)과 민희(김선아)의 꿈과 사랑을 건 약속이 그려졌다.

대철을 복수귀로 키우려 한 도성(박영규)의 계획은 그를 검사로 키워내는 것. 대철은 교내 소문난 문제아로 담임교사조차도 공부를 포기하라 조언했으나 도성은 확신을 품고 있었다.

과학자 출신인 도성은 “날 믿어라. 이 나의 유전자가 네 안에 있다. 반드시 될 거다”라며 대철을 응원했다.

이런 와중에 대철을 만난 민희는 “진짜 검사가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해?”라며 기막히다는 듯 물었다. 헛된 꿈에 불과하다는 코웃음도 잊지 않았다.

발끈한 대철이 “되면 어쩔 건데?”라 쏘아붙이자 민희는 “가능성은 백만 분의 일도 안 되겠지만 너랑 사귀는 거 다시 한 번 생각해볼게. 잘해봐”라며 기약 없는 약속을 했다.

오랜 세월이 지나고 대철은 검사가 되어 민희와 재회한 바. 두 남녀의 재회로맨스가 시작됐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복면검사’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