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박문기 심판 “제작진 때문에 기분 나빴다”

기사입력 2015.05.23 6:52 PM
‘무한도전’ 박문기 심판 “제작진 때문에 기분 나빴다”

‘무한도전’ 박문기 심판 등장

[TV리포트=황지영 기자] ‘무한도전’ 박문기 심판이 박명수와의 환상호흡을 자랑했다.

23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MC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정형돈 하하 광희)에서는 새로운 ‘무한도전’ 멤버로 합류한 광희의 환영식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박문기 심판이 등장, A380 끌기 미션에 도전한 무한도전 멤버들을 만났다. 그는 “이런 도전은 세계 최초”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왜 박문기 심판님은 자연스러운 토크를 방송에 내보내지 않느냐”고 제작진에 물었다. 박명수는 “솔직하게 말해달라. 판정만 나와서 기분 나쁘셨죠? 나빴다, 안 나빴다만”이라고 박문기 심판에 질문했다.

박문기 심판은 잠시 고민했다. 이어 “나빴다~”고 답하며 박명수와 환한 미소를 주고받았다.

황지영 기자 jeeyoung2@tvreport.co.kr /사진=MBC ‘무한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