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여왕의꽃' 김성령, 연적 등장 '이종혁 사수할까?'

기사입력 2015.05.25 6:40 AM
[TV줌인] '여왕의꽃' 김성령, 연적 등장 '이종혁 사수할까?'

'여왕의꽃'
[TV리포트=김문정 기자] '여왕의 꽃' 김성령이 목적대로 이종혁과의 결혼에 성공했다. 하지만 행복도 잠시 바로 강력한 연적이 나타났다. 이종혁의 옛사랑 김채연이 등장한 것.

지난 24일 방송된 MBC '여왕의 꽃' (박현주 극본,  이대영-김민식 연출) 22회에서는 레나정(김성령)이 힐링레시피 녹화 도중 박민준(이종혁)에게 전화를 거는 장면이 그려졌다.

레나는 방송에서 민준이 스폰서가  아니라는 것을 해명하기 위해 그에게 전화를 걸어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이어 박민준 본부장과 결혼하게 됐다고 선언했다. 이후 인터넷에는 '레나정, 현대판 신데렐라. 스폰이 아닌 진정한 로맨스'라는 기사가 도배됐고, 레나는 원하는 대로 결혼에 성공하게 됐다.

하지만 희라(김미숙)는 레나의 자작 스캔들을 알고 있었고, 태수(장용)에게 결혼은 시키더라도 혼인신고는 1년후에 하도록 권유했다. 태수는 레나를 불러 진정 민준을 사랑한다면 1년동안 유예기간을 가지자며 혼인신고는 미루라고 제안했다. 레나는 난감해했지만 이를 수락했다.

이후 레나는 리조트에서 민준과 로맨틱한 결혼식을 치렀다. 이때 한 여인이 이들의 결혼식을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바라봤다. 그녀는 바로 민준의 첫사랑 지수(김채연). 혜진(장영남)은 민준과 레나를 갈라놓기 위해 지수라는 카드를 꺼낸 것. 희라 역시 찬성했고 돈이 궁했던 지수가 급히 귀국했다.

이어 민준이 첫사랑 지수와 재회하는 장면이 그려져 파란을 예고했다. 과연 레나가 민준의 마음을 계속해 붙잡을 수 있을지 향후 전개에 기대를 모았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여왕의 꽃'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