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여왕의꽃' 김성령, 연적 등장 '이종혁 사수할까?'

기사입력 2015.05.25 6:40 AM
    페이스북 트위터



'여왕의꽃'
[TV리포트=김문정 기자] '여왕의 꽃' 김성령이 목적대로 이종혁과의 결혼에 성공했다. 하지만 행복도 잠시 바로 강력한 연적이 나타났다. 이종혁의 옛사랑 김채연이 등장한 것.



지난 24일 방송된 MBC '여왕의 꽃' (박현주 극본,  이대영-김민식 연출) 22회에서는 레나정(김성령)이 힐링레시피 녹화 도중 박민준(이종혁)에게 전화를 거는 장면이 그려졌다.



레나는 방송에서 민준이 스폰서가  아니라는 것을 해명하기 위해 그에게 전화를 걸어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이어 박민준 본부장과 결혼하게 됐다고 선언했다. 이후 인터넷에는 '레나정, 현대판 신데렐라. 스폰이 아닌 진정한 로맨스'라는 기사가 도배됐고, 레나는 원하는 대로 결혼에 성공하게 됐다.



하지만 희라(김미숙)는 레나의 자작 스캔들을 알고 있었고, 태수(장용)에게 결혼은 시키더라도 혼인신고는 1년후에 하도록 권유했다. 태수는 레나를 불러 진정 민준을 사랑한다면 1년동안 유예기간을 가지자며 혼인신고는 미루라고 제안했다. 레나는 난감해했지만 이를 수락했다.



이후 레나는 리조트에서 민준과 로맨틱한 결혼식을 치렀다. 이때 한 여인이 이들의 결혼식을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바라봤다. 그녀는 바로 민준의 첫사랑 지수(김채연). 혜진(장영남)은 민준과 레나를 갈라놓기 위해 지수라는 카드를 꺼낸 것. 희라 역시 찬성했고 돈이 궁했던 지수가 급히 귀국했다.



이어 민준이 첫사랑 지수와 재회하는 장면이 그려져 파란을 예고했다. 과연 레나가 민준의 마음을 계속해 붙잡을 수 있을지 향후 전개에 기대를 모았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여왕의 꽃' 화면 캡처

연예 마이클 베이 감독, 12월 내한…넷플릭스 ‘6 언더그라운드’ 관객 만난다 [공식입장]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넷플릭스(Netflix) 영화 ‘6 언더그라운드’의 마이클 베이 감독이 오는 12월 2일 내한한다. 15일 넷플릭스는 이 같이 밝히며 “마이클 베이 감독과 라이언 레이놀즈 및 주연 배우들의 전 세계 최초 월드 프리미어를 위한 내한”이라고 설명했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6 언더그라운드’ 월드 프리미어에는 마이클 베이 감독과 라이언 레이놀즈를 비롯한 주요 배우들이 참석한다. 이들은 프레스 컨퍼런스를 시작으로 레드카펫 및 월드 프리미어로 전 세계 최초로 한국 관객들과 만날 계획이다.‘6 언더그라운드’는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과거의 모든 기록을 지운 여섯 명의 정예 요원, 스스로 ‘고스트’가 된 그들이 펼치는 지상 최대의 작전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세계 각국에서 선발된 여섯 명의 정예 요원들은 각자 뛰어난 능력은 물론 미래를 바꾸기 위해 자신의 과거를 지우는 것도 개의치 않는 확고한 신념으로 뭉친다. 자신들은 기억되지 않더라도 그들의 신념과 결심은 역사에 남기를 바라는 미스터리한 리더 라이언 레이놀즈가 직접 모든 요원을 선택한다.특히 ‘나쁜 녀석들’, ‘더 록’, ‘트랜스포머’ 프렌차이즈로 알려진 액션 마스터 마이클 베이 감독이 ‘6 언더그라운드’의 연출과 제작을 맡았다. 이안 브라이스와 제작사 스카이댄스의 데이비드 엘리슨, 다나 골드버그, 돈 그레인저도 제작에 함께 했다. ‘데드풀’ 시리즈의 렛 리스와 폴 워닉이 각본을 집필했다. 사막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대규모 총격씬과 도심 카체이싱, 피렌체를 비롯해 전 세계를 배경으로 하는 역대급 액션 블록버스터에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6 언더그라운드’는 오는 12월 13일 넷플릭스에서 첫 공개될 예정이다.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넷플릭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