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은동아' 김사랑, 지은동에 흔들렸다

기사입력 2015.06.05 9:59 PM
'사랑하는 은동아' 김사랑, 지은동에 흔들렸다

[TV리포트=용미란 기자] '사랑하는 은동아' 김사랑의 잃어버린 기억이 돌아오기 시작했다.

5일 방송된 JTBC '사랑하는 은동아'에서 서정은(김사랑)은 지은호(주진모)를 위해, 젊은 박현수(백성현)이 편지를 맡겼던 할머니를 찾았다.

이 소식을 들은 지은호는 서정은에게 “그럼 저랑 작가님이랑 할머니랑 같이 식사나 하실까요?”라고 제안했다.

지은호와 잠시 전화를 끊은 서정은은 할머니에게 전화를 걸었다. 할머니는 “그 편지는 못 찾았다. 그런데 그 편지 겉봉투에 이렇게 쓰여 있다. ‘사랑하는 은동아’라고. 마음이 아프다. E 사람 정말 사랑했었는데”라고 읊조렸다.

‘사랑하는 은동아’를 들은 서정은은 소스라치게 놀랐다. 박현수가 지은동을 부르는 소리가 들려오면서, 자신이 마치 지은동처럼 느껴졌던 것. 그녀는 “할머니 죄송해요. 제가 조금 있다가 전화 드릴게요”라고 말한 뒤 전화를 끊었다.

그리고 이때 지은호한테 전화가 왔다. 하지만 서정은은 혼란스러운 듯 아무런 대답도 하지 못했다.

용미란 기자 yongmimi@tvreport.co.kr /사진= JTBC '사랑하는 은동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