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사시’ 하지원·이진욱, 케미퀸과 로코킹의 만남 ‘기대해도 좋아’ (종합)

기사입력 2015.06.23 4:32 PM
‘너사시’ 하지원·이진욱, 케미퀸과 로코킹의 만남 ‘기대해도 좋아’ (종합)

[TV리포트=조혜련 기자] 하지원 이진욱이 침체된 SBS 주말드라마 구원투수로 나섰다. 지난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드라마 ‘피노키오’ 조수원PD와 손잡고 주말 안방극장에 ‘로코 신드롬’을 불러일으키겠다고 자신했다. 흥행보증수표 하지원, 만인의 연인 이진욱, 그리고 작품마다 흥행을 이어온 조수원PD의 만남이 SBS 주말극 산소호흡기가 될 수 있을까.

23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새 주말드라마 ‘너를 사랑한 시간’(정도윤 이하나 극본, 조수원 연출, 이하 ‘너사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배우 하지원 이진욱 윤균상 추수현과 조수원PD가 참석했다.

이날 조수원PD는 “원작의 정서가 워낙 좋아서 정서를 잘 살렸으면 하는 마음으로 작업하고 있다”라며 “촬영장 분위기는 보시다시피 무척 훈훈하다”고 덧붙여 드라마를 향한 기대를 더했다.

제작발표회 현장은 말 그대로 ‘화기애애’ 했다. 배우들은 시종일관 웃음을 숨기지 못했고, 이를 바라보는 조수원PD 또한 행복감 가득한 표정이었다. 무엇보다 하지원 이진욱은 서로를 향한 신뢰와 감사를 제작발표회 내내 드러냈다.

오하나 역을 맡은 하지원은 “지금까지 연기한 캐릭터 중 가장 현실적인 인물을 맡았다. 현장에서도 너무 재밌다. 요즘은 매일 ‘심쿵’ 하면서 설레는 매일을 보내고 있다”고 자신의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어 상대역을 맡은 이진욱에 대해  “(이진욱 덕분에) 현장에서 너무나 설레고 편하고 재미있게 연기하고 있다. 앞으로 남은 ‘너사시’ 촬영도 행복하게, 재미있게 촬영할 수 있을 것 같다. 늦은 시간까지 촬영해도 너무나 재미있다. 함께 하게 돼 영광이고 좋다”고 전했다.

오하나의 17년 된 남자사람친구 최원으로 분하는 이진욱은 “하지원의 장점이 보기만 해도 느껴지지 않나. 상대배우로 하여금 감동을 느끼게 하는 부분이 있다. 배우로서도 마찬가지고 극중 캐릭터로서도 마찬가지다. 시청자들에게도 그럴 것”이라며 “하지원은 모든 게 감동적인 배우다. 게다가 더할 나위 없이, 로맨틱 코미디를 하기 좋은 상대여배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여타 드라마에서 자신의 매력을 발산해왔다. ‘케미퀸’으로 불리는 하지원과 ‘로코킹’으로 불리는 이진욱의 만남에 많은 이들의 기대는 뜨겁다. 여기에 조수원PD가 함께하니 그 기대감은 높아질 대로 높아진 상황.

이에 대한 부담감을 묻자 하지원은 예전과 달라진 시청률 상황에 대해 짚으면서도 “최대한 많은 분들께서 봐 주셨으면 좋겠다. 시청자들이 집에서 편하게 ‘너사시’를 본다면 (촬영장 만큼의)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너사시’는 인생의 반을 사랑보다 먼 우정보다는 가까운 ‘연애불가’ 상태로 지내온 오하나와 최원이 겪는 아슬아슬한 감정들과 성장통을 섬세하게 터치하며 숨어있는 연애세포를 자극할 현실공감 로맨틱 코미디로, 현실적인 스토리와 깊은 감성으로 시청자들의 열렬한 지지와 공감을 이끌어내며 신드롬을 일으킨 대만 국민드라마 ‘아가능불회애니’(我可能不會愛, 아마 난 너를 사랑하지 않을 거야)를 원작으로 한다.

주말 안방극장에 ‘로코 신드롬’을 일으켰던 SBS ‘시크릿 가든’과 ‘신사의 품격’의 계보를 이을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너사시’는 오는 27일 토요일 밤 10시 첫 방송 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