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블루 '스타일어워즈' 뉴 스타일 아이콘 가수상 영예

기사입력 2010.11.17 9:54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박정민 기자] 그룹 씨엔블루가 '2010 스타일 아이콘 어워즈' 뉴 스타일 아이콘 가수상을 수상했다.



씨엔블루는 17일 오후 8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센터에서 열린 '2010 올'리브-온스타일 스타일 아이콘 어워즈 with CJ ONE'에서 뉴 스타일 아이콘 가수상을 받는 영광을 차지했다.



무대에 오른 씨엔블루는 "이렇게 좋은 상을 받게 돼 영광"이라며 "누군가에게 아이콘이 된다는 것은 정말 의미있는 일인것 같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하는 씨엔블루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스타일 아이콘 어워즈'는 한해 동안 사회 전반에 걸쳐 각 분야별로 두각을 나타내며 새로운 패러다임이나 스타일을 제시하고 트렌드에 영향을 미친 인물을 선정하는 시상식이다. 총 17개 부문의 본상과 3개 부문의 특별상으로 구성돼 총 20명의 스타일 아이콘을 선정한다.



시상식에는 배우, 가수, 디자이너, 모델 등 다양한 분야의 아이콘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사회는 개그맨 신동엽과 가수 서인영, 배우 송중기가 맡았다. 이날 오후 8시부터 케이블채널 온스타일과 올리브를 통해 생중계되고 있다.



사진=이새롬 기자



박정민 기자 jsjm@tvreport.co.kr

연예 ‘공부가 뭐니’ 김혜연 아들 “100점 보상 요구…최신 휴대폰 교체”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공부가 뭐니’에서 트로트 가수 김혜연의 큰 아들이 시험 100점에 따른 보상으로 최신 휴대폰을 요구했다.22일 방송된 MBC ‘공부가 뭐니?’에서 김혜연이 두 아들의 교육법에 대해 공개됐다. 김혜연은 “딸들은 그러지 않았는데 아들들이 다르다”며 쉽지 않은 생활을 언급했다.이 중 큰 아들 도형은 끊임없이 휴대폰을 봤다. 엄마 김혜연의 저지에도 불구하고, 아들은 식탁 밑에 휴대폰을 두고 보고 있었다.식사를 하던 중 큰 아들은 엄마에게 “내가 이번에 100점 맞으면 뭐 해줄거냐. 최신 휴대폰으로 바꿔달라”고 먼저 보상을 요구했다. 그러나 도형이 쓰고 있는 휴대폰은 새로 산지 불과 한 달 밖에 되지 않은 상황.그 말을 들은 할머니는 “1년에 휴대폰을 3~4번을 사는 것 같다”고 씁쓸해했다.이를 본 입시 전문가들은 “보상이 공부에 흥미를 줄 수 있다”와 “그 보상이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의견으로 갈렸다. 또 “똑똑한 아이들 중 정신연령이 높지 않은 아이들이 보상을 요구한다. 성숙해지면 보상을 요구하지 않게 될 것이다. 다른 학습 동기를 찾을 것이다”고도 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MBC ‘공부가 뭐니?’ 방송화면 캡처